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뉴욕에선 주차비 별도 계약하거나 민간 주차장 이용… 일본은 ‘차고지 증명제’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과 일본 도쿄 아파트의 주차비는 어떻게 책정될까.

뉴욕과 도쿄 등은 차를 소유한 사람만 주차비를 내고 그렇지 않으면 주차비를 내지 않는다. 우리나라처럼 아파트 관리비를 내면 ‘차 1대 무료 주차’가 아니다. 엄격히 말하면 우리나라는 아파트 관리비에 차 1대 주차비가 포함됐다고 볼 수 있다.

뉴욕 맨해튼에 사는 재미동포 이모씨는 12일 “아파트 매니지먼트 오피스에서 아파트 임대 계약을 할 때 차를 소유한 사람은 주차비를 별도로 계약한다”고 말했다. 이어 “맨해튼 중심가인 매디슨 에비뉴에 있는 아파트 주차비는 한 달에 650~800달러(약 73만~90만원)”라고 덧붙였다. 뉴욕 맨해튼은 땅값이 비싸서 아예 주차장이 없는 아파트가 많다. 이럴 땐 길거리에 차를 세워두고 주차비를 내는 ‘스트리트 파킹´을 하거나 민간 주차장을 이용해야 한다. 1시간에 20~30달러(2만 2000~3만 3000원) 수준이다. 뉴욕 맨해튼 내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차를 운전하려면 높은 주차비를 각오해야 한다.

일본은 차를 살 때 거주지 반경 2㎞ 이내에 주차할 공간을 마련했다는 증명서를 경찰서에 제출해야 차량 번호판을 받을 수 있는 ‘차고지 증명제’를 운영하고 있다. 도쿄 도심 아파트의 경우 이런 주차장 한 면을 차지하려면 한 달에 3만~5만엔(30만~51만원)을 내야 한다. 일본에서 살았던 최모씨는 “도쿄에선 신축 아파트라도 총가구수의 30% 정도 밖에 주차장을 짓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파트 주차장이 부족해 민간 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니 주차비 부담이 작지 않다. 홍콩 아파트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02-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