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폭염은 재난… 취약 아동 에어컨 빵빵한 종로

장애·질병 등 고려 16가구에 우선 보급…에너지쿠폰 등 활용 전기료 부담도 줄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 윤경임(왼쪽부터) 온마을돌봄팀장, 권오선 여성가족과장, 이영빈 주무관이 지역 내 아동을 둔 취약계층 가구를 방문해 에어컨 설치를 마친 뒤 시험 가동해 보고 있다. 종로구 제공

“냉방시설 없이 지내는 사람들에겐 폭염이 곧 재앙입니다. 어르신만큼 어린이도 온열질환에 취약하기 때문에 더 많은 보호가 필요합니다.”

서울 종로구 율곡로23가길. 높은 언덕배기 위로 낡은 주택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이곳은 문만 열면 바로 단칸방이 나오는 다가구주택 밀집지역이다. 종로구청 직원들은 지난 10일 이곳에 있는 정현(10)네 집을 찾아 에어컨을 설치했다. 봉제공장에서 일하는 정현이 아빠 조용석(가명·48)씨는 “야근이 많은데 집에 아이 엄마와 고교 1학년인 큰딸, 지체장애 3급인 정현이가 여름이면 더위 때문에 문도 닫지 못하고 자야 하는 게 걱정됐는데 이젠 에어컨이 생겨서 안심하고 폭염을 날 수 있게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저소득층 대부분 변변한 냉방시설이 없어서 밤새 문을 열어놓는 식으로 더위를 피해보지만 시원하지도 않고 안전 우려도 있다. 종로구는 어린이를 둔 가정부터라도 지켜주자는 취지에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에어컨 놔주기 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작했다.

종로구가 이날 전달한 에어컨은 ‘인버터 6평형’ 모델이다. 기초생활수급·차상위 등 저소득층 다자녀 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해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가족이 많으며, 질병이나 장애가 있는 집을 우선순위로 16가구를 선정해 설치를 마쳤다. 설치비를 포함해 대당 50여만원이 들었다. 에어컨과 설치비는 매일유업 진암사회복지재단이 지난 연말 종로구 저소득가정 아동을 위해 써달라며 기탁한 후원금으로 마련했다. 에너지 쿠폰과 저소득층 전기료 혜택에 따라 냉방비 걱정을 한층 덜었다고 얘기한다.

올해 1월 기준 지역 내 만 18세 미만 아동은 1만 7550여명이다. 또 2.8%(490명)에 이르는 저소득층 가운데 만 12세 이하 아동은 224명이며, 구는 0세부터 12세까지의 저소득층 아동과 가족을 대상으로 취약계층 아이들을 보호해 주는 드림스타트 사업을 2012년부터 펼치고 있다. 에어컨 놔주기도 드림스타트 사업의 하나로, 구는 앞으로 꾸준히 넓히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9-05-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