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출산장려금 최고는 ‘강화’

경기·강원·충남·전북은 지원금 ‘제로’

심판원 이전·여성 국장… 특허청 후폭풍 촉각

심사·심판 부서 공간적으로 처음 분리

버스 대란 피한 경기… 인력·임금은 불씨

52시간 근무 땐 운전기사 3000명 부족

국가공무원 9급 합격자 중 여성 57% ‘역대 최대’

최종 합격 5067명 중 2907명 차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균 연령 28.1세… 20~29세 73.1%
50세 이상 18명… 18~19세도 5명
양성평등채용 적용 62명 추가 선발


2019년도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채용시험 최종 합격자 5067명이 확정됐다. 여성 합격자는 전체의 57.4%인 2907명으로 1996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 비율을 기록했다. 인사혁신처는 이와 같은 내용의 시험 결과를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에 12일 게재했다.

9급 시험 여성 합격자 비율은 1996년만 해도 33.2%에 불과했지만 2005년 43.9%, 2015년 51.4% 등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는 종전 최고치인 2018년 53.9%를 또다시 경신했다.

올해 9급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28.1세로 지난해(28.3세)보다 조금 낮아졌다. 연령대별로는 20∼29세가 73.1%(3705명)로 가장 많았다. 50세 이상이 18명, 18∼19세도 5명이었다. 모집 분야별로는 행정직군 4396명, 기술직군 671명에 합격했다. 여기에는 장애인 구분모집 263명, 저소득층 구분모집에 133명이 포함돼 있다.

어느 한쪽 성별 합격자가 합격예정 인원의 30% 미만이면 해당 성별 응시자를 추가 합격시키는 양성평등채용목표제를 적용해 교육행정, 직업상담, 출입국관리 등에서 남성 38명과 여성 24명 등 62명을 추가로 선발했다.

지난 4월 6일 치러진 9급 공채 필기시험에는 15만 4331명이 응시해 6914명이 합격했다. 이어 5월 26일부터 6월 1일까지 열린 면접시험에 6495명이 응시했다. 최종 합격자는 13∼17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후보자 등록을 해야 한다. 미등록자는 임용포기자로 간주된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6-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의 황당 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경기 분도론 시기상조”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 1주년 회견

10월17일 노원수학문화관 개관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