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출산장려금 최고는 ‘강화’

경기·강원·충남·전북은 지원금 ‘제로’

심판원 이전·여성 국장… 특허청 후폭풍 촉각

심사·심판 부서 공간적으로 처음 분리

버스 대란 피한 경기… 인력·임금은 불씨

52시간 근무 땐 운전기사 3000명 부족

지방공무원 9급 시험 15일 서울 등 전국 동시 실시

17개 시도 444개 시험장에서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쟁률 작년 19.3대 → 올해 10.4대1
서울과 중복 접수 못해 경쟁률 급감

2019년도 지방공무원 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오는 15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 444개 시험장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올해 시험 평균 경쟁률은 10.4대1로 지난해 경쟁률 19.3대1보다 크게 낮아졌다.

행정안전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지방공무원 9급 시험 요강을 12일 공개했다. 올해 선발인원은 모두 2만 6934명으로 지난해(1만 6585명)보다 6934명 늘었다. 하지만 지원자는 24만 5677명으로 지난해(32만 799명)보다 7만 5122명 줄었다. 평균 경쟁률도 10.4대1로 급감했다. 올해부터 서울시가 다른 16개 시도와 같은 날짜에 시험을 치르면서 공무원시험 수험생들이 중복 접수를 할 수 없게 돼 경쟁률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 12.7대1, 기술직군 7.1대1이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20.7대1로 가장 높았고 대구 20.4대1, 대전 17.7대1 순이었다. 반면 인천은 6.4대1로 경쟁률이 가장 낮았고 충남 6.9대1, 충북 7.9대1 등이었다. 연령별로는 20~29세가 전체의 58.3%(14만 3301명)를 차지했다. 고등학생으로 추정되는 19세 이하 지원자가 2819명, ‘인생 2모작’을 준비하는 50대 이상 지원자도 1796명이었다.

지원자 가운데 여성 비율은 56.5%(13만 8857명)로 지난해 57.1%보다 조금 낮아졌다. 필기시험 결과는 다음달 10~26일 각 시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6-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의 황당 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경기 분도론 시기상조”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 1주년 회견

10월17일 노원수학문화관 개관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