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무원 9급 시험 15일 서울 등 전국 동시 실시

17개 시도 444개 시험장에서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쟁률 작년 19.3대 → 올해 10.4대1
서울과 중복 접수 못해 경쟁률 급감

2019년도 지방공무원 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오는 15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 444개 시험장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올해 시험 평균 경쟁률은 10.4대1로 지난해 경쟁률 19.3대1보다 크게 낮아졌다.

행정안전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지방공무원 9급 시험 요강을 12일 공개했다. 올해 선발인원은 모두 2만 6934명으로 지난해(1만 6585명)보다 6934명 늘었다. 하지만 지원자는 24만 5677명으로 지난해(32만 799명)보다 7만 5122명 줄었다. 평균 경쟁률도 10.4대1로 급감했다. 올해부터 서울시가 다른 16개 시도와 같은 날짜에 시험을 치르면서 공무원시험 수험생들이 중복 접수를 할 수 없게 돼 경쟁률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 12.7대1, 기술직군 7.1대1이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20.7대1로 가장 높았고 대구 20.4대1, 대전 17.7대1 순이었다. 반면 인천은 6.4대1로 경쟁률이 가장 낮았고 충남 6.9대1, 충북 7.9대1 등이었다. 연령별로는 20~29세가 전체의 58.3%(14만 3301명)를 차지했다. 고등학생으로 추정되는 19세 이하 지원자가 2819명, ‘인생 2모작’을 준비하는 50대 이상 지원자도 1796명이었다.

지원자 가운데 여성 비율은 56.5%(13만 8857명)로 지난해 57.1%보다 조금 낮아졌다. 필기시험 결과는 다음달 10~26일 각 시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6-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