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광진은 자동! 서울시 최초 ‘스마트그늘막’

기온·바람 따라 차양막이 저절로 개폐…LED 조명 부착돼 야간 보안등 기능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광진구가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서울시 최초로 자동 개폐되는 ‘스마트 그늘막’을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그늘막은 사물인터넷(IoT)과 태양광 기술을 접목한 제품으로 기존 접이식 그늘막의 단점을 개선한 차세대형 그늘막이다. 기존 접이식 그늘막은 태풍 등 갑작스러운 기상상황 발생 시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현장 인력을 투입해 차양막을 접어야 했다. 반면 스마트 그늘막은 기온, 바람에 따라 차양막이 자동 개폐돼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고 인력낭비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광을 활용한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부착돼 있어 야간 보안등 기능도 한다.

스마트 그늘막은 좌우로 펼쳐지는 차양막 아래로 10명 이상의 구민을 수용할 수 있다. 또 설치면적이 크지 않아 보행을 방해하지 않고 깔끔하게 디자인됐다. 구는 우선 유동인구가 많은 자양사거리와 건대입구역, 강변역 인근 3곳에 스마트 그늘막을 시범 운영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점점 더워지는 여름에 대비해 구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생활하기 바라며 스마트 그늘막을 시범 설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진구는 현재 횡단보도 인근 또는 교통섬에 접이식 그늘막 61곳과 한파쉼터를 변형한 고정형 그늘막 20곳을 운영하고 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6-2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