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전국 첫 ‘고령친화 맞춤형 주거관리서비스’ 국내외서 호평

노인들 안전·행복한 주거공간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년들과 함께해 일자리 창출 효과
“일본에서도 못한 사업 매우 인상적”


서울 성북구가 지난달 25일 민선 7기 1년을 앞두고 ‘고령친화 맞춤형 주거관리서비스’를 내놨다.

청년들과 함께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주거복지 프로젝트로, 청년들이 연간 고령층 200가구를 대상으로 단차 줄이기, 보행안전 난간 설치, 미끄럼 방지 바닥재 변경, 출입구 문턱 없애기 등 주거 환경 개선을 한다. 노인들에겐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주거 공간을 조성해 주고, 청년들에겐 취·창업 기회를 제공하는 게 목표다. 고령사회 대비와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획기적인 정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지역 곳곳을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실’을 운영하며, 어르신들이 집에서 넘어지거나 미끄러지곤 하지만 오래된 집이라 손댈 엄두도 못 내고 있다는 걱정을 많이 들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했다. 현장·민생 중심 구정의 결정체라는 의미로, 이번 사업이 대표적인 ‘생활밀착형 행정’으로 꼽히는 이유다.

구의 이번 사업이 알려지자 국내외에서 호평이 잇따랐다.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에서 지난 10년간 고령친화 주택개조를 이끌어 온 우에다 히로유키 오사카시립대 교수는 “일찍이 초고령사회를 대비해 온 일본조차도 고령친화 주택개조를 위한 표준 매뉴얼조차 마련하지 못했는데 지자체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성북구의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평했다. 이연숙 연세대 주거환경학과 교수는 “전국 자치단체의 선도 모델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7-1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