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원 신·증축 추경 반영한다더니… 노사정 합

文 “잠정합의문 내용 3차 추경에 증액” 현실엔 4차 추경·내년 예산안에도 빠져 공공병원 최대 걸림돌 예타 개선도 답보 “文대통령 공공의료 언급은 립서비스”

감사원 “靑 어린이날 영상제작 때 국가계약법 위반”

용역계약 체결 전에 특정 업체에 발주 납품 완료 상태서 계약기간 허위 명시 비서실 “일정 촉박 탓… 재발방지 교육”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법안 폐기하라”…새달 파업 예고

운영책임 ‘학교→국가·지자체’ 법안 발의 돌봄전담사들 “공공성 훼손… 법 폐기를” 교원단체 “정부·지자체 책임져야 할 복지”

성동, 정부혁신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 성동구청장

서울 성동구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8년도 정부혁신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상과 재정인센티브(특별교부세) 2억 7500만원을 받는다고 23일 밝혔다. 성동구는 “전국 자치단체 243곳(광역 17·기초 226) 중 기초단체에서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혁신평가는 정부혁신평가단과 국민평가단을 구성,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했다. 성동구는 젠트리피케이션(급격한 임대료 상승으로 인한 원주민 내몰림) 폐해를 막은 ‘성동안심상가’,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성동미래일자리주식회사’, 전담 주치의가 75세 이상 노인을 직접 찾아가 진료하는 ‘효사랑주치의’ 등이 혁신 사례로 호평을 받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들을 꾸준히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7-2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전국시군구의장協 회장에 조영훈 서울 중구의장

4선 조 회장, 중구의회서 첫 당선 영광 “지방자치법 개정안, 기초단체도 적용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