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명예기자가 간다] 한국인 1호 특허가 정인호 선생, ‘말총모자’ 민족기업 육성해 독립운동 앞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09년 8월 24일자 대한매일신보에 실린 말총모자 광고.

국가의 명운이 걸린 경술국치 1년 전인 1909년 8월 19일. 통감부 특허국은 정인호(1869~1945) 선생의 ‘말총모자’를 한국인 최초 특허로 등록했다. 한국인 제1호 특허권자인 정 선생은 발명가이자 독립운동에 앞장선 애국지사다. 경기 양주 출신으로 궁내부 감중관과 청도군수를 지냈고 일제 침탈이 가속화되자 군수직을 사직했다. 민중 교육과 산업진흥만이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 믿고 독립운동에 헌신한 그는 1908년 초등대한역사 등 교과서를 저술하며 민족교육운동에도 힘썼다.

한국과 일본에서 특허 등록한 말총 제품을 해외로 수출하며 민족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청량리에 5096평의 공장부지를 마련할 정도로 사업은 번창했다. 단발령 이후 머리를 짧게 깎으며 두발 관리 일환으로 모자가 대중화됐고 화학제품이 없었던 시기 말총 제품은 질기고 깔끔한 소재로 인기가 높았다. 당시 특허제도는 일본에 의해 1908년 시행된 한국특허령이다. 일본특허제도를 그대로 적용한 것으로 한국 내에서 미국·일본의 권리보호가 목적이었다. 경술국치 후 조선총독부가 설치되자 일제는 한국특허령을 폐지하고 내선일체란 명목으로 일본 특허법을 시행했다. 이에 정 지사는 일본에 말총모자·말총셔츠·말총연초갑 등의 특허를 등록했다. 한국인 1호 특허권자이자 해외 특허등록 1호 주인공인 셈이다.

1911년 ‘105인 사건’에 연루돼 종로경찰서에서 모진 고문을 당하기도 했다. 1919년 3·1 운동을 계기로 대한독립구국단을 결성해 상해 임시정부에 군자금을 조달했고 윤용구·한규설 등 100여명을 임시정부 의정원 의원으로 추천하기도 했다.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하던 활동으로 일본경찰에 체포돼 5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조성수 명예기자 (특허청 대변인실 주무관)

정 지사는 광복을 못 보고 세상을 떠났지만 정부는 독립운동가의 공훈을 인정해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1977년 건국포장)을 추서했고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됐다. 일제에 의한 한국인 제1호 특허가 민족기업을 성장시켜 상해 임시정부에 군자금을 지원하며 독립운동의 자금원 역할을 한 셈이다.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 광복 74주년이다. 특허사에서도 한국인 제1호 특허등록 110주년이자 대한민국 200만 번째 특허 등록을 앞둔 의미 있는 해다. 한국인 제1호 특허가 임시정부에 군자금을 지원하며 독립운동의 숨은 조력자 역할을 했듯 새롭게 특허 등록될 우리의 발명들이 한국의 혁신성장을 이끌 원동력이 될 것으로 자신한다.

조성수 명예기자 (특허청 대변인실 주무관)
2019-08-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