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구로 ‘사랑나눔 999’ 민간기업으로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청 직원들이 십시일반 뜻을 모아 시작된 기부 운동이 민간으로까지 그 참여의 폭을 넓힌다. 구로구는 ‘사랑나눔 999’ 사업을 민간기업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구의 기부 프로그램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으면서 더 많은 이웃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는 판단에서다.

사랑나눔 999는 기부자의 급여 중 매달 1000원 미만의 금액을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구로구 전용계좌에 적립하는 소액기부 사업이다. 성금은 지역 저소득층 주민의 생활안정지원에 사용된다. 2017년 10월 시작해 현재 구청 직원 534명이 매달 약 50만원의 성금을 모으고 있다.

민간기업이 참가하는 사랑나눔 999의 기부액은 월 1000원 이상 1만원 미만이다. 기업과 연계해 원천징수 방식으로 진행하되 급여 공제가 어려운 경우에는 별도의 저금통을 설치해 모금할 계획이다. 연말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의의 기부금 영수증도 발행된다. 이를 위해 구는 기업체 1만여곳이 모여 있는 구로디지털단지를 대상으로 우편 발송, 홍보물 게시, 기업인 회의 방문 등 홍보활동을 펼치고 참여기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8-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