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전통 연희의 재미와 가치...은평역사한옥박물관 ‘구파발산대탈’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가 운영하는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이 사라진 구파발산대놀이와 전통연희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구파발산대탈’전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오는 12월 22일가지 서울 은평구 은평역사한옥박물관에서 열리는 ‘구파발산대탈’전 포스터.
은평구 제공

오는 12월 22일까지 펼쳐지는 이번 전시는 국립민속박물관 소장 구파발탈을 중심으로 자취가 사라진 본산대놀이의 의미를 되새기고 지역의 전승 문화 복원과 전통의 재창조를 폭넓게 모색해보는 자리다.

전시는 크게 3부로 나뉜다. 1부에서는 원시 종합예술에서 뿌리가 시작돼 다양한 연희와 함께 문화 예술로 발전한 탈춤의 시작과 분포를 살핀다. 궁중 의식에 사용되었던 처용탈과 창덕궁에서 발견된 방상시탈이 공개된다. 각 지방을 대표하는 탈을 통해 전국의 탈춤 분포를 소개한다.

2부에서는 궁정의 화려했던 공연 문화와 함께 사신 접빈 문화와 시정의 탈춤 양상을 소개한다. 서울·경기지역은 궁정과 시정의 문화가 어울렸던 접점으로 특히 의주대로는 중국과 조선을 오가는 사신의 왕래길이자 사신 영접을 위한 산대연희길이었다.

3부에서는 녹번·구파발 중심의 본산대놀이가 양주·송파의 별산대놀이로 전이·파생된 과정을 보여준다. 1930년대 채록된 ‘산대도감극본’ 외에도 1938년 창경궁에서 촬영한 희귀한 구파발꼭두각시 사진, 그리고 현재 유일하게 전해지는 본산대탈 ‘구파발산대탈’을 공개한다. 구파발산대의 탈춤을 직접 배울 수 있는 참여형 동작 인식 체험 영상도 체험해볼 수 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