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순천, 포용·혁신 가치와 부합… 지방분권 앞당기는 강소도시 될 것”

허석 순천시장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석 순천시장

허석 전남 순천시장은 기초자치단체에서 처음 열리는 균형발전박람회에 큰 기대를 내비쳤다. 그는 16일 “순천시가 균형발전박람회를 유치하게 된 것은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포용과 혁신의 가치와 부합되는 도시 브랜드를 만들어 왔기 때문”이라고 뿌듯함을 보였다.

허 시장은 “그동안 광역도시 위주로 열렸던 박람회를 중소도시로 확대 공모해 순천이 기초지자체로는 처음으로 박람회를 개최하게 됐다”며 “진정한 균형발전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 등 정치권에 지역 개최의 중요성을 수차례 설득하며 노력한 끝에 유치 결실을 봤다.

균형발전은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발전이다. 행정 수도가 세종으로 옮겨졌기 때문에 지도상으로 보면 수도권에서 중간 지점으로 옮겨진 것이다. 하지만 남쪽의 끝인 남중권은 아직도 소외돼 있다. 그는 “진정한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수도권의 대극인 남중권, 남중권의 중심인 순천으로 무게가 옮겨져야 한다”고 했다. 또 “이번 균형발전박람회로 남중권의 중심도시로 자리잡고,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한 축을 담당할 대표적인 지방 강소도시로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지역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전 국민 아이디어로 추진하는 ‘전국 사회 혁신가 in 순천대회’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며 “이 대회의 성공 개최는 순천시가 남해안 남중권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고 균형발전박람회가 지방분권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전 국토가 고루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국에서 혁신을 선도하는 도시, 가장 경쟁력 있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28만 시민의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9-1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