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쪽방촌 덮칠라… 확진자 5명 나온 종로, 방역 총력전

면역력 약한 고령 많아 코로나에 취약

“개미 구멍이 둑 터뜨린다”… 해빙기 안전 챙기는 용산

[현장 행정] 성장현 구청장, 급경사지 옹벽 점검

“매년 유망 공유기업 발굴·사업화… 투자 유치까지 원스톱으로 지원”

‘공유경제 공공플랫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공유경제는 개인 유휴 자산을 타인이 소비할 수 있도록 하는 협력적 경제 활동입니다.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발전하는 경제영역입니다.”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은 9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공유경제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기술기반 혁신성장의 선제적 역할을 담당하는 경기도가 모든 면에서 공유경제를 꽃피우기에 가장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원장은 “개인 자산의 경제 활용도를 높이고, 나아가 자원낭비를 최소화하는 환경적 가치 실현과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통해 주민 편익을 도모한다는 점에서 공유경제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공유경제 공공플랫폼 역할을 하는 진흥원은 매년 15~20개의 유망 공유기업을 발굴해 사업화부터 투자유치까지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비즈니스모델 수립, 기술 보육 공간 제공, 아이템 개발 컨설팅, 교육, 지식재산권 관리 등 전 과정을 돕는다. 도내 공유기업 가운데 승차공유 중개 플랫폼인 ‘반반택시’를 운영 중인 ㈜코나투스의 경우 진흥원의 지원 속에 벤처투자자금으로 12억원을 유치하기도 했다. 국내 모빌리티 분야 최초로 정보통신기술 규제샌드박스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세계적인 공유기업을 목표로 성장하고 있다. 진흥원은 또 공유경제 지식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경기도와 손잡고 ‘공유경제 국제포럼’을 3회째 개최하고 있다.

김 원장은 공유 모빌리티 활성화 정책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다. 다양한 공유 모빌리티가 나타나면서 기존 교통시스템을 일정 부분 대체할 것이란 전망이 나올 정도다. 김 원장은 이에 따라 진흥원이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의 고질적인 출퇴근 교통 혼잡과 주차 문제 해소를 위해 산업단지에 공유자전거, 퀵보드 등의 스마트 모빌리티를 도입하는 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경기 북부, 농촌 등의 대중교통 불편 지역 주민들과 교통약자를 대상으로 공유경제 모빌리티 도입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향후 구매나 리스 방식을 통해 활용하는 공용차량을 도민이 사용할 수 있는 공유자동차로 대체하는 계획도 추진한다.

김 원장은 최근 부각하고 있는 ‘타다’ 등 공유 모빌리티와 관련한 사회적 갈등 문제에 대해서는 “기존 사업자의 경제적 기회 박탈, 노동자의 일자리 위협 등으로 인한 사회적 갈등은 신기술을 활용하는 혁신 과정에서 나타나는 필연적인 이슈”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 같은 갈등을 어떻게 잘 풀어낼 수 있는지는 그 사회의 합의에 달려 있는 만큼 발전 방향을 유심히 지켜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은 “모빌리티 업계도 국민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우리 사회의 기술 수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10-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