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어가는 강동

정부 혁신 사례 지도에 최다 정책 등재…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등 2건 추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정훈(왼쪽 네 번째) 서울 강동구청장이 지난 3월 환경 단체 회원들과 구청에 설치한 아이스팩 수거함에 아이스팩을 넣고 있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행정안전부가 구축한 ‘정부 혁신 사례 지도’에 2건을 추가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10건을 우수 정책 사례로 등재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에 따라 구는 지난 8월 말부터 2개월째 금메달을 유지하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등재된 강동구의 정책은 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구축과 열린 청사 운영 프로젝트 등 2건이다. 신선식품이나 냉동식품을 구입하면 딸려 오는 아이스팩은 애물단지가 되기 십상이다. 이에 구는 가까운 동 주민센터 전용 수거함에 아이스팩을 모아 재활용하는 방안을 전국 최초로 추진했다. 서울시 상의시정 우수상을 받은 데 이어 성동구, 송파구 등 다른 자치구에서도 벤치마킹했다. 열린 청사 운영 프로젝트는 오래된 청사를 친환경·에너지 절약형 청사로 바꾼 사례다. 구는 기존 주차장으로 쓰던 구청 광장을 1300㎡ 규모의 잔디광장 열린뜰로 재구성해 개방하면서 주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은 현재 대규모 재건축 진행 등으로 5년 후 55만 인구 도시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더 나은 강동, 혁신하는 강동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