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취재 원천 봉쇄… 도 넘은 감사원

[관가 블로그] 취재원 만날 때 대변인·공보과장 배석 ‘감시’… 중앙부처 유일

서울대 중심 인재·기업 몰리는 ‘혁신경제도시’가 관악의

[구청장을 만납시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남부내륙철도·새만금신공항 ‘순항’… 4·3특별법·김해

반환점 돈 文정부 지방공약 중간점검

강동구, 서울시 최초 공동주택 품질관리단 운영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처음으로 강동구 공공건축가 등 외부 전문가와 입주예정자로 구성한 공동주택 품질관리단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공동주택의 품질을 높이고 분쟁을 미리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강동구 제공

품질관리단은 공용 부분의 설계 단계부터 상세 설계계획을 세울 때, 골조 공사가 이뤄질 때, 골조 공사가 마무리됐을 때, 입주자가 사전 점검을 하기 직전에 품질 검사를 실시한다. 이를 토대로 품질 향상을 위한 자문과 함께 하자가 발생한 원인과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특히 상세 설계계획 단계에서 품질관리단의 설계 자문을 통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커뮤니티 시설 등 공용 부분의 품질이 향상되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대상은 50가구 이상의 공동주택과 100호 이상의 오피스텔이다. 공공건축가, 건축위원회 위원 등 전문 관리 위원은 건축, 구조, 토목, 설비, 전기, 통신, 소방, 조경, 교통 등 분야별로 구성해 품질 전반을 살필 수 있게 한다.

강동구에서는 2022년까지 4만 3230가구, 인구가 10만명 가까이 늘어나는 대규모 재건축 사업이 이어진다. 품질관리단은 오는 12월 준공 예정인 고덕5단지 재건축 사업과 고덕7단지 재건축 사업에 처음 적용되는 것을 시작으로 2021년 이후까지 약 23곳의 사업장에 도입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5㎞ ‘휠체어 동행’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동작, 내년 예산 6413억 편성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아빠랑 아이랑 ‘1박2일 독서캠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광진복지재단’ 문 열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