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마포구, 말하는 이동형 CCTV로 쓰레기 무단투기 잡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가 ‘말하는 이동형 폐쇄회로(CC)TV’로 쓰레기 무단투기 관행을 바로잡는다.
서울 마포구 성산2동의 한 주택가에 설치된 말하는 이동형 CCTV.
마포구 제공

구는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말하는 이동형 CCTV를 이달 50대, 12월에 59대 추가로 설치해 모두 132대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말하는 이동형 CCTV는 현장을 24시간 녹화하면서 센서로 쓰레기 무단 투기자를 감지한다. 이후 발광다이오드(LED) 경고등과 함께 음성으로 무단투기 금지 방송을 내보낸다. 바퀴가 있어 무단투기가 잦은 지역에 수시로 이동 배치가 가능하다. 고정식 CCTV보다 설치 비용도 저렴하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공덕동, 서교동, 대흥동 등 일부 지역에 말하는 CCTV를 시범 설치하고 무단 투기 발생 추이를 추적한 결과, 쓰레기 양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번 확대 설치는 쓰레기 무단 투기가 되풀이 되는 것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설치하는 CCTV 108대는 태양열을 이용해 배터리 교체에 따른 번거로움도 덜어준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말하는 이동형 CCTV는 인력만으로 단속이 어려운 쓰레기 무단 투기 문제를 첨단 장비와 아이디어로 보완하는 시도”라며 “무단 투기 근절을 위해 주민 여러분께서도 종량제 봉투 사용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