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상 1542개 감소… 정부 정책 뒷걸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가 블로그] ‘북핵정책과장’ 외교부 최후의 유리천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택배기사 90% 하루 10시간 이상 노동… 점심·휴식 겨우 3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100회 소통으로 노점 정비한 영등포 ‘국무총리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리가게 26곳만 남겨 보행 환경 개선…지방재정 우수 1억 5000만원 인센티브

서울 영등포구가 지난 17일 정부 세종청사 16동 대강당에서 열린 ‘2019년도 지방재정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1억 5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받는다.

올해로 12회를 맞는 이번 대회는 행정안전부, 한국지방재정공제회 등이 공동 개최해 전국 자치단체가 발굴한 우수한 재정 혁신사례를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구는 영등포역 앞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 ‘길, 소통과 상생으로 다시 태어나다! 탁트인 영중로!’를 주제로 우수사례를 발표, 기타 분야 우수상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은 50년 동안 거리를 점유했던 불법 노점상 58개를 거리가게 26개로 새롭게 정비하고, 비좁고 낙후된 보행로를 깨끗하고 걷기 편한 보행 환경으로 개선한 사업이다. 이는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수십년간 지속됐던 노점상의 생존권과 주민들의 보행권 사이의 첨예한 대립을 주민, 상인, 구청이 100회가 넘는 소통과 타협을 통해 상생의 길을 찾았다.

이번 평가에서는 불법 노점상을 거리가게로 정식 허가해 그들이 불법 취득했던 도로점용 비용을 합법적 세입원으로 전환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구의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 사례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 언론 취재와 더불어 서울시 자치구와 타 지자체에도 모범사례로 전파됐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2-2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시장 출마 “여성가산점 안 받고 실력

“지금은 남성·여성보다 일 잘하는 일꾼 필요” 정무부시장·구청장 등 서울행정 10년 경험 내일 부동산·세금 문제 등 입장 발표 예정 김종인 “文정부 비판보다 시민 마음 얻길”

“공공원룸 베란다는 주거인권… 국유지에 주택 공급”

쪽방촌 재개발하는 김영종 종로구청장

수험생 지원!… 광진, 고3 1인당 마스크 10장씩

학원·교습소 등 815곳도 16만장 전달 수능 당일 수험생 수송 상황실 운영

“장애인 배려·주민 편의 윈윈 복지관”

[현장 행정] 은평 2호 ‘우리장애인복지관’ 개관 최신 장비 시설로 장애인들 복지 향상 주민 편의시설 체력단련실·카페 갖춰 초기 주민들 반대 어려움 딛고 문열어 김미경 구청장 “장애인 행복한 삶 기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