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노원 CCTV 통합센터 ‘매의 눈’ 마약범 잡다

수상한 남자 포착해 9분간 행동 관찰…대마초 거래 의심 경찰에 신고해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30일 서울 노원구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에서 CCTV 관제요원들이 범죄 예방을 위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의 폐쇄회로(CC)TV 모니터링을 통해 마약 거래자를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시 5분쯤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 CCTV 관제요원 김모(48·여)씨의 눈에 아파트 상가 앞에서 수상한 행동을 하는 한 남자가 포착됐다. 김 관제요원은 CCTV를 확대해 이 남자를 따라가며 관찰했다. 16분 뒤 모자를 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또 다른 남자가 나타났다. 간단한 목례를 하고 잠시 얘기를 나누던 두 사람은 작은 비닐봉지와 현금을 주고받았다.

김 관제요원은 수상한 거래라고 생각했지만 중고 물품 거래 등의 현장일 수도 있어 그들의 행동을 더 관찰하기로 했다. 9분이 흐른 오전 1시 30분쯤 이들이 담배 하나를 번갈아 나누어 피우는 모습과 잎사귀로 보이는 물체를 만지작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순간 대마초 거래를 의심한 김 관제요원은 바로 센터에 상주하는 경찰관에게 상황을 설명했다. 이 경찰관은 즉시 112 종합상황실과 상가 인근 당현 지구대에 연락했다. 바로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검문을 통해 마약 구매자 황모(23·무직)씨와 판매자인 인도인 A(43·요리사)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김 관제요원은 2015년 7월부터 통합 운영센터에 근무하고 있다. 마약사범 검거 전담반이 아닌 기초자치단체 CCTV 관제센터에서 마약사범을 검거한 것은 처음이다. 구는 김 관제요원과 신속히 경찰 출동을 요청한 센터 상주 경찰관에게 구청장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구민들이 가장 안전한 도시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범죄 예방 시설과 인력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