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단독] ‘주민등록 사실조사’ 중단…총선 선거인명부 작성 차질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동차 내 신종코로나 예방 및 확산방지 방역
4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도시철도 용산차량기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공사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2.4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행정안전부가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지난달 31일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행안부는 지난달 7일부터 3월 20일까지 전국 읍면동에서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사 기간의 3분의1도 소화를 못 하고 조사를 끝내게 됐다. 신종 코로나 불똥이 관가 곳곳으로 튀는 모양새다.

행안부 관계자는 4일 “현재 조사가 지역 내 이·통장들이 각 가구를 직접 방문해 대면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다 보니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과 관련한 우려가 나왔고, 종합적인 판단을 통해 지난달 31일 지방자치단체에 공문을 내려보냈다”면서 “과거 공문을 확인해 보니 적어도 2005년 이후에는 이처럼 조사를 중단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1968년 도입된 주민등록 사실조사는 주민등록 사항과 실제 거주 사실이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작업이다. 사실조사로 파악된 주민등록 자료는 조세·복지·교육·병역 등 각종 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가 된다. 조사는 이·통장이 관할 내 전 가구를 직접 방문해 가구 명부와 실제 거주 사실을 대조한 뒤 일치하지 않는 가구를 추린다. 이후 읍면동 공무원이 상세 개별조사를 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번 사실조사 중단으로 올해 4·15 총선 선거인 명부 작성에도 상당한 빈틈이 생기게 됐다. 행안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선거인 명부 작성 기준 자료로 활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난해 진행한 주민등록조사 자료를 기본으로 우선 지금까지 파악된 부분을 주민등록 자료에 업데이트하는 것으로 명부 작성에 큰 문제는 없다”면서 “조사 기간을 연기하는 것도 고려했지만 시기를 특정할 수 없어 아예 중단하는 게 맞다고 봤다”고 말했다.

주민등록 사실조사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아날로그식 조사를 온라인 조사 등 쉽고 접근성이 높게 바꾸자는 주장이다. 신종 코로나로 조사가 중단되면서 이런 주장은 더 설득력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2-0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