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따뜻한 겨울나기’ 20억 모금… 역대 최고액

참여 기업·단체 작년보다 208곳 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 주민들이 24일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목표액 초과달성으로 100도를 가리키는 롯데백화점 노원점 앞 광장 ‘사랑의 온도탑’을 올려다보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벌인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에서 모금 목표액을 초과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구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19일까지 모금한 금액은 성금 6억 8498만원과 성품 13억 6228만원 등 총 20억 4726만원, 목표액 17억 5100만원 대비 117% 증가했다. 20억 4726만원은 구가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최고액이다.

특히 민선 7기 들어 모금액이 민선 6기보다 약 2배 증가했다. 2018 따뜻한 겨울나기 10억 9000여만원, 2019 따뜻한 겨울나기 15억 9100여만원으로 매년 5억원가량 증가했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경기침체가 계속되는 상황에도 어린이와 학생, 기업체, 종교단체 등 후원이 꾸준히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구는 사업추진 기간 지역사회에 기부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19개 동주민센터마다 모금 창구를 운영했다. 기업체, 단체, 주민 등에게 기부 동참 안내문을 발송하고 직접 발로 뛰며 기탁자를 모집했다. 그 결과 지역 기업과 단체의 참여가 749개로 지난해 541개보다 208개가 늘어났다. 구는 이번 사업에 참여한 모든 기부자에게 참여와 감사의 뜻을 담은 서한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받은 성금과 성품은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저소득층 주민 등에게 지원된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