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짜뉴스에 북한 유튜브까지 대응… 골치 아픈 통일부

[관가 인사이드] 北, 최근 유튜브 활용해 대외선전선동

현충일 참배? 동작 방역기동반 믿고 안심하세요

국립현충원 10일까지 3회 이상 살균

1월부터 기관·업소 수칙 안내, 동선 따라 검체 검사

강남 코로나 전방위 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지난 19일 관내 요양시설을 찾아 한 어르신에게서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강남구 제공

서울 강남구는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나오자 지역 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선제 조치를 취했다.


강남구 방역 관계자들이 지난 20일 개포2동의 한 교회를 찾아 방역하고 있다.
강남구 제공

구는 1월 28~29일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지역 의료관광 협력기관 124곳, 식품위생업소 1만 5304곳, 숙박업소 90곳 등에 감염증 예방행동수칙 안내문을 발송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검체 검사는 독보적이다. 확진환자 거주지나 근무지, 방문지를 찾아 건물 특성과 구조를 파악, 동선이 겹칠 수 있는 주민들은 증상 유무와 상관없이 검체 검사를 했다. 지난 6일부턴 감염병 고위험 집단시설인 요양원 8곳과 데이케어센터 15곳 등 지역의 요양시설 23곳을 찾아 어르신 539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지난 23일 기준 243명(45%)을 검사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구 관계자는 26일 “지금까지 3828명을 검사했다”며 “다른 자치구보다 한 배 내지 두 배 많다”고 했다.

복지시설·다중이용시설·학원가 등 2546곳을 8500여 차례 방역했고, 아파트 278단지 승강기 2996곳과 구 청사를 비롯한 22개 동주민센터, 어린이집 200곳, 사회복지시설 42곳의 승강기 버튼과 출입구 손잡이에 항균필름을 부착했다. 구 관계자는 “선제 조치로 감염 확산을 막고, 주민들의 과도한 불안감과 공포감도 줄일 수 있었다”고 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3-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생에게 예방키트 안전 선물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학교 방역 가방 프로젝트 시작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초등 1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통합신공항 조속히 결정해야”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