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원희룡 지사 “신세계면세점 제주 진출 반대”

지역 환원 부족·기존 상권과 충돌 우려…“신세계 측 재건축 신청, 심의 중단 못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신세계면세점 제주 진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지난 21일 제주도의회 제381회 임시회 도정 질의에서 양영식 의원이 신세계 제주 면세점 신규 진출과 관련한 입장을 묻자 “지난해 이미 기획재정부에서 제주도 관광객이 늘어서 면세점을 추가할지 제주도 의견을 물었을 때 지역환원이 부족하고 관광질서나 지역상권과의 이익 균형 문제 등을 이유로 부정적 입장을 표현한 바 있다”고 답했다.

이어 원 지사는 “올해도 역시 기재부에서 추가로 면세사업자를 하나 더 지정할지에 대해 6~7월 되면 절차를 진행할 것 같은데 지난해와 똑같은 입장을 제시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다만 원 지사는 “신세계 측의 면세점 개장을 전제로 한 재건축 신청 등은 제주시가 심의 절차를 진행 중이며 제주도가 특별 입장을 전제로 중단 반려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신세계는 제주시 연동 뉴크라운호텔 부지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지하 8층, 지상 8층, 판매시설 연면적 1만 5000㎡ 규모의 면세점 개설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교통영향평가에 이어 경관·건축공동위원회 심의까지 조건부 통과됐다.

원 지사는 “앞으로 제주공항 면세점을 운영 중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면세사업자가 제주에 대한 기여가 턱없이 부족해 JDC는 농어촌진흥기금 5%를 출연하고, 면세 일반사업자들은 수익금 1%를 지역에 환원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제주 특별법 7단계 제도 개선에 포함하려 한다”고 밝혔다.

제주 지역에는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있고 JDC가 제주공항에서 면세점을 독점 운영 중이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0-04-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