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강동에선 ‘오존 경보’ 뜨면 문자로 알려 드려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10월까지 오존 예·경보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대기오염물질 오존의 고농도 기간이 다가오면서 오존 상황을 신속히 알리고 저감 조치를 취해 구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고농도 오존은 햇볕이 강한 여름철 낮 시간대 주로 발생한다.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두통, 기침, 눈 자극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한 경우 폐 기능 저하와 피부암을 일으킬 수 있다.

구는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매일 오존 예·경보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오존 농도를 모니터링한다. 오존주의보 등 경보가 발령되면 주민에게 문자로 상황을 즉시 전파한다. 자동차 배출가스 단속, 조업시간 단축 권고, 도로 물청소 확대 등 저감 조치도 취한다. 문자서비스는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소식지 등으로 오존주의보 발령 시 행동요령을 알릴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4월부터 10월까지 기승을 부리는 오존은 미세먼지와 달리 마스크로도 차단할 수 없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건강을 위해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오염물질 줄이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5-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