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당신의 지역 사랑… 전통시장서 보여 주세요

영등포 직원들, 1억 3000만원 ‘착한 소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현일(오른쪽)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18일 영등포 전통시장에서 장보기를 하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책의 하나로 구청 전 직원이 매주 전통시장과 소규모 식당 이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전 직원들에게 국별로 주 1회 이상씩 전통시장을 이용해 장보기와 간담회를 추진하도록 권장했다. 또 확진환자 방문 장소로 공개돼 영업상 손실을 입은 식당, 기타 소규모 식당도 점심 때 등에 이용하도록 했다. 최근까지 직원 9533명이 참여해 총 1억 3100여만원을 소비했다. 이 중 전통시장에는 2508명이 참여해 4300여만원을 썼고, 지역 내 소규모 음식점에는 7025명이 방문해 8700여만원을 썼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을 응원하는 착한 소비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5-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