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이재명 “대북전단 살포 소수 탈북민 탓에 선량한 탈북민 피해…지원검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북전단 살포를 하는 소수 탈북민 때문에 전체 탈북민들이 도매금으로 인식되면서 선량한 다수가 피해를 보고 있다”며 “선량한 다수 탈북민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4일 오후 도청 상황실에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탈북민단체와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소수 탈북민 때문에 전체 탈북민들이 도매금으로 인식되며 선량한 다수가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임용석 한꿈터 대표,한태영 통일염원새터민연합회 대표,최현준 통일미래연대 대표 등 도내 탈북민 단체·법인 대표들과 북한이탈주민 김광일·홍강철씨 등이 함께했다. 유튜브 ‘왈가왈북’ 진행자이기도 한 북한이탈주민 홍씨는 “탈북민들 사이에서도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다”며 “굳이 그런 방법이 아니더라도 북한 주민들도 얼마든지 자본주의 사회에 대해 알 수 있다.평화를 해치는 대북 전단 살포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현장에서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잘 살펴 탈북민들을 위한 경기도 차원의 지원이나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2일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정의하고 김포·고양·파주·포천·연천지역 내 접경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 이 지역에 대한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금지했다. 이어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단체에 대해서는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돈벌이 수단으로 활용하는 행위에 관용이란 없다”며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에 긴급 수사를 지시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