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플라이강원’ 매각·버티기 갈림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증질환 대형병원 진료 땐 의료비 더 부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요양급여 부정수급 5년간 2.6조… 징수는 1159억 그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점점 더 진화하는 ‘스마트시티’ 성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 해외서 주목
범죄 예방 넘어 ‘도시컨트롤타워’ 역할
쉼터 내·외부 상황 CCTV로 모니터링
AI 등 접목 스마트 횡단보도 통합관리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도 연내 도입
“구민 체감형 스마트도시 위상 높일 것”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이 지난 21일 구청 5층에 위치한 ‘성동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를 찾아 센터 업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가 ‘스마트도시의 새 기준´을 쓰고 있다. 핵심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가 있다. 센터는 도시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물론 스마트도시의 컨트롤타워로서 중대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3일부터 본격 가동한 10개의 ‘성동형 스마트쉼터’가 미국 CNN을 비롯한 해외 언론의 큰 주목을 받게 된 것도 센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다른 쉼터하고 차원이 다르다. 입구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 정상 체온일 때만 문이 열린다. 비명 등이 날 때는 자동으로 센터로 연결된다. 미세먼지 정화 및 냉난방 장치에다 버스정보안내장치 등도 있다.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는 이 모든 장치를 원격제어한다.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했기 때문이다. 쉼터 상황을 폐쇄회로(CC)TV로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것은 기본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23일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똑똑함뿐만 아니라 안전함까지 갖췄다”고 했다. 정 구청장은 쉼터의 디자인 개발과 설치 등 모든 과정을 직접 세밀하게 살폈다.

성동구는 성동만의 혁신 기술로 스마트쉼터를 준비하고 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센터는 버스 운영 시각과 종료 시점에 맞춰 스마트쉼터 시스템을 한 번에 제어한다. 이뿐만 아니라 각 부서에 흩어져 관리하던 스마트시설물을 실시간으로 통합 관리, 도시 관리의 효율성도 강화했다. 지난해 14곳에 설치한 스마트횡단보도에는 IoT,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등 총 8종의 스마트기술을 접목해 모든 기능 역시 센터에서 통합관리한다. 마장동 일대에 설치한 총 240대의 스마트보안등도 고장, 파손 여부를 센터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한다. 구는 스마트 보안등을 올해까지 238개, 스마트횡단보도는 내년까지 62곳 더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성동구는 유동인구, 어린이보호구역 과속차량, 자전거 유동량 등의 주요 데이터를 수집, 빅데이터화해 정책 지원에도 활용한다. 하반기에는 구청장실에 지역의 각종 정보와 기술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구는 하반기에 센터의 기능을 더욱 진화시킬 계획이다. 먼저 AI 영상분석 기술을 접목, 범죄 징후가 있는 사람과 차량 등을 선별해 내는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을 도입해 관제업무의 효율성을 높인다. 시스템이 도입되면 검색 시간이 80% 단축되고 동시 모니터링도 약 20배 증가할 전망이다.

정 구청장은 “센터와 연계한 각종 스마트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구민 체감형 스마트도시’ 성동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8-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서울 자치구 첫 6년 연속 일자리 대상

도선동 봉제·성수동 수제화 등 맞춤 사업 기업하기 좋은 도시 위해 용적률 완화도

강남구·의회, 지역경제 살리기 ‘한마음’… 2차 추경 715억

협치 성과로 당초 492억서 223억 늘려 소상공인 임차료·지역상품권 등 투입

주거 위기 없게… 서대문 ‘징검다리주택’ 5곳 확대

임대료 없이 1년 거주·맞춤형 복지 제공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