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인력 부족… 과기부·공정위 ‘기록관리’ 낙제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 밖 미세먼지도 측정… 시흥, 세계 첫 ‘라이다시스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통학로 넓히고 안전시설 확충… 어린이 교통안전 팔 걷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해안가 특색 살려 3개 권역 나눠 특화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

“울산 동구는 해안을 따라 형성된 천혜의 자연경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몇 년째 계속된 조선업 불황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려면 해양관광 자원개발 사업이 꼭 필요합니다.”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은 15일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조선업 장기 불황으로 수년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구경제를 회생시킬 방안으로 ‘해양관광산업’을 꼽았다.

정 구청장은 사업 추진 배경에 대해 “조선업이 불황을 거듭하면서 음식점 폐업이 속출하고, 부동산 가격이 내려가는 등 지역경제가 걷잡을 수 없이 무너져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다”며 “그래서 바다 자원의 가치를 발굴하고, 사업화를 추진했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제4대 동구청장으로 재임했던 2008년, 울산에서 처음으로 주전 몽돌해변에 물놀이장을 운영해 폭발적인 성과를 거뒀다. 차가운 바닷물에 들어가기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풀장과 워터슬라이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게 주효했다”며 “그때를 기억하면서 관광객들이 찾아와서 놀 수 있는 공간과 시설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름철마다 물놀이 시설을 이용하는 사람이 급격히 늘면서 자연스럽게 지역상권도 활성화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구는 1972년 현대중공업 조선소가 들어선 뒤 40년 넘게 조선산업 도시로 알려졌지만, 원래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가진 해안 도시”이라며 “아직도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전복과 소라, 고기잡이를 하는 어민들이 많다”고 했다. 그는 “아름다운 경치와 볼거리만으로는 관광객 유치에 한계가 있어 관광객들이 체험하면서 즐길 수 있는 ‘해양관광 자원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사업에 대해 그는 “동구 해안가를 크게 ‘방어진·꽃바위’, ‘일산해수욕장·대왕암공원’, ‘주전해변’ 3개 권역으로 나눠 특색을 살려 관광객을 유치할 생각”이라며 “자연경관을 최대한 보전하고, 체험형 관광시설은 지역 어민들에게 맡겨 일자리와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관광산업을 조선업과 함께 동구 경제를 떠받치는 양대 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이렇게 되면 업종별 산업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고 동구 경제가 굳건히 발전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풀어야 할 과제도 많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업을 위해 국비와 시비를 받아와야 하는 어려움도 있고, 또 체험관광을 위해서는 지역 어민과 주민들의 협조와 이해가 필요하다”고 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20-10-1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끼리 ‘다독다독’… 사랑방 열린 구로

[현장 행정] 이성 구청장, 독서동아리방 2곳 개관

나무 30만 그루 심기 통했다… 양천 ‘그린시티’ 대통령상

전국 첫 미세먼지 신호등·숲태교 눈길 도시·자연환경 개선해 생태도시 실현

용산 “순국선열 정신 배우러 갑시다”

보훈단체 회원 40명에 역사교육 기회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효창공원 탐방

청소년 뜻대로 설계된 장위청소년센터 개관

성북 장월로 공부방, 문화공간으로 신축 477㎡ 규모에 춤·스포츠·요리체험 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