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상 1542개 감소… 정부 정책 뒷걸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가 블로그] ‘북핵정책과장’ 외교부 최후의 유리천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택배기사 90% 하루 10시간 이상 노동… 점심·휴식 겨우 3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로 닫은 성북 경로당, 다시 문 연 비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내 175곳 중 131곳 운영 재개 준비
회장·총무 감염관리책임자 임명해 교육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지난달 28일 경로당 감염관리책임자로 나선 노인들에게 개인 방역관리 지침 등을 설명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는 2일부터 지역 경로당의 문을 다시 열기로 했다. 이는 어르신들이 직접 감염관리책임자로 나서는 등 철저한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기 때문이다. 지난 2월 코로나19의 확산 후 정부지침에 따라 지역 내 경로당이 폐쇄됐었다.

성북구 지역 내 총 175곳의 경로당 중 75%에 달하는 131곳 경로당이 운영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집 안에만 머물러야 했던 노인들이 식사 금지 등 제한사항이 많은데도 재개관을 반가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는 면역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시설인 만큼 방역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 시간을 평일 오후 1∼5시로 제한하고, 이용자 간 최소 1m 이상 간격도 유지하도록 했다. 경로당 안에서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며 식사나 취사도 금지했다. 개관에 앞서 전체 경로당에 대한 방역은 물론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비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시에는 즉시 운영을 다시 중단할 예정이다.

경로당을 코로나19 청정지대로 만들기 위해 노인들도 나섰다. 경로당 회장, 총무 등이 감염관리책임자로 나선 것이다. 성북구는 경로당 감염관리책임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28~29일 총 3회에 걸쳐 교육을 진행했다. 출입자 명부 관리와 이용자 발열 체크, 경로당 내 환기 및 소독실시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 방법 등을 교육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경로당을 이용하는 노인들이 직접 감염관리책임자로 나서는 만큼 K방역의 자부심이 경로당에서도 빛날 것”이라면서 “노인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11-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시장 출마 “여성가산점 안 받고 실력

“지금은 남성·여성보다 일 잘하는 일꾼 필요” 정무부시장·구청장 등 서울행정 10년 경험 내일 부동산·세금 문제 등 입장 발표 예정 김종인 “文정부 비판보다 시민 마음 얻길”

“공공원룸 베란다는 주거인권… 국유지에 주택 공급”

쪽방촌 재개발하는 김영종 종로구청장

수험생 지원!… 광진, 고3 1인당 마스크 10장씩

학원·교습소 등 815곳도 16만장 전달 수능 당일 수험생 수송 상황실 운영

“장애인 배려·주민 편의 윈윈 복지관”

[현장 행정] 은평 2호 ‘우리장애인복지관’ 개관 최신 장비 시설로 장애인들 복지 향상 주민 편의시설 체력단련실·카페 갖춰 초기 주민들 반대 어려움 딛고 문열어 김미경 구청장 “장애인 행복한 삶 기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