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산차 1호 ‘포니’ 구하기 정말 어렵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박물관이 오는 6월 22일 개관을 앞두고 산업사관에 전시할 국산자동차 1호 ‘포니’를 구하고 있지만, 수가 적은 데다 가격도 비싸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물관은 2009년부터 두 차례에 걸쳐 유물구매 공고를 내고 현대자동차에서 생산한 포니 초기모델 구매에 나섰으나 가격이 너무 비싸 무산, 이달 초 다시 구매 공고를 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1975년 12월부터 생산한 포니승용차.
현대자동차 제공



포니는 현대자동차가 1975년 12월부터 울산공장에서 생산한(출고 1976년 2월) 최초의 국산자동차 모델이다. 이후 포니는 울산 산업역사의 상징물로 자리매김했다. 울산시는 오는 6월 개관하는 울산박물관 산업사관에 포니 초기모델을 상설 전시키로 하고 2009년부터 구매에 나섰다.



그러나 가격이 하늘을 찌른다. 대전의 A씨는 지난해 3도어 모델을 7000만원 정도에 팔겠다고 했으나, 유물평가위원회에서 시중 평가액(2000만∼3000만원)보다 비싸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다.

A씨 외에도 4∼5명이 팔려고 문의했으나 소장자의 요구대로 대가를 지급하기 어렵다는 설명을 듣고는 아예 매도신청을 하지 않았다. 일반승용차, 영업용, 3도어, 왜건, 픽업 등 5개의 포니 모델 가운데 현재 운행이 가능하고 엔진 등 주요 부품이 원형 그대로 남아있는 포니를 울산박물관에서 올해도 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초기모델은 현재 국내에서 5대(전시용 외) 정도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박물관 측은 현대차가 수출했던 중동이나 남미 등에서 혹시 원형을 간직한 채 국내로 들어오는 포니가 있는지 눈여겨보고 있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포니 초기모델이 국내에 많지 않고, 있더라도 소장자로서는 많은 돈을 받고 싶어 한다.”면서 “박물관이 공공의 목적으로 사들여 전시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평가되는 이상의 돈을 지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기자 jhp@seoul.co.kr
2011-03-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