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보여주기식 토종 민물고기 방류… 황소개구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또 일낸 제천 ‘한평 정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연구원 지킨 유기견 말썽 피웠다고 5년 가족의 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87년 폐쇄 통영 매물도 밀수 감시초소 관세역사관으로 다시 태어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시 모습 재현 8월 말 개관

1970년대 ‘특공대 밀수’(特攻隊 密輸) 감시를 위해 설치된 경남 통영의 매물도 감시초소가 관세역사관으로 탈바꿈된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매물도 초소는 남해안 밀수 근절과 예방을 위해 1978년 7월 15일 소매물도 망태봉 정상(해발 152m)에 73.72㎡ 규모로 설치됐다. 당시는 야간에 하루선(목선)을 이용, 밀수품을 남해안의 도서나 해안으로 옮기는 특공대 밀수가 성행했다. 특히 한려해상국립공원은 섬이 많아 적발에 어려움을 겪었다.



매물도 초소는 일본 쓰시마 섬에서 들어오는 어선과 냉동선을 관찰, 항로 이탈 여부를 감시했다. 하지만 1980년대 후반 특공대 밀수가 사라지고 첨단 감시 시스템을 갖춘 감시정이 투입되면서 87년 4월 1일 폐쇄돼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매물도 초소에는 세관원 3명과 발전기 기사, 물을 길어 오고 청소와 식사 등을 맡은 고용원 등 5명이 배치됐다. 당시 소매물도는 전기가 안 들어와 레이더 작동을 위한 자가발전 설비가 있었다. 생산된 전기를 주민들에게 나눠 줘 호응을 얻었다. 매물도 초소는 폐쇄 전까지 87건의 밀수를 적발했는데 지역 주민들의 협조가 컸다.

79년부터 80년까지 근무했던 부산세관 휴대품과 팽상원(53) 계장은 “당시 밀수에 선원이 많이 개입돼 있었다.”면서 “직접 단속하는 것은 아니지만 밀수 단속의 최일선이라 긴장감이 높았다.”고 말했다.

87년 폐쇄 후 활용되지 못했던 매물도 초소가 경남도와 통영시의 ‘가고 싶은 섬 매물도’ 사업 추진과 맞물려 재조명받고 있다.

소매물도는 평일에 300~500명, 주말에는 2000~3000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관세청은 관광루트에 남해안 밀수 변천사 등을 알리는 역사관을 세워 볼거리와 함께 관세행정의 변화를 알리기로 했다.

1층에는 레이더와 해도 등 당시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고, 2층 옥상에는 망원경을 설치하는 등 리모델링해 8월 말 개관할 계획이다.

정부대전청사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11-04-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