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백령도 새 대형여객선 도입 난항… ‘중고 선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봉, 어린이보호구역 ‘옐로카펫’ 추가 설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 ‘친환경 명소’ 탈바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전, 포도 주산지도 아닌데… ‘15억’ 푸드와인축제 강행 빈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호한 정체성·거액 예산 논란

대전시가 모호한 정체성과 예산 낭비 등으로 논란을 빚은 대전 국제푸드&와인 페스티벌을 그대로 강행해 빈축을 사고 있다.

2일 시에 따르면 다음달 2~5일 엑스포과학공원 한빛광장 등에서 시 예산 15억원을 들여 제3회 푸드&와인 페스티벌을 연다.

사업비가 지난해 20억원에서 5억원 줄었다. 그러나 권선택 시장이 취임 전 구성했던 인수위원회인 시민경청위원회는 이 축제를 폐지하거나 개최 방식을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경청위 문화분과에 참여했던 한 위원은 “경청위에서는 대전의 40여개 축제 중 가장 거액의 예산이 투입되는 푸드&와인 페스티벌이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면서 “대전과 무관한 와인이 무슨 대표 축제가 될 수 있느냐는 질타와 함께 폐지 또는 개최 방식 전환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페스티벌을 계속 열려면 편의시설은 시, 비용은 참가자들이 내게 해야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 페스티벌은 2012년 첫 회부터 예산 낭비와 정체성 논란을 불렀다. 대전은 포도 주산지가 아니어서 와인과 무관하고, 페스티벌 품평회에 출품하는 국내 와인도 수천종 가운데 영동 와인코리아 등 3종에 그치고 있다. 그런데도 시는 거액을 들여 페스티벌에 참가하는 외국 와인단체 관계자 50여명의 항공료와 숙박비 등까지 지원한다.

반면 과학도시 대전의 이미지에 맞는 사이언스페스티벌은 푸드&와인 페스티벌보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지만 예산은 3억 2000만원으로 5분의1에 불과하다. 권 시장은 “대전을 상징하는 축제는 사이언스페스티벌이다. 콘텐츠를 보강해 대표 축제로 키우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이용순 시 관광축제계장은 “푸드&와인 페스티벌은 전임 시장 때 이미 전시관 대관 및 관련 업체들과의 계약 등이 이뤄져 전면 취소하기가 어려웠다”면서 “앞으로는 대전의 이미지에 걸맞은 사이언스페스티벌을 중점적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4-09-0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동 불편 어르신 백신 접종 걱정 ‘뚝’… ‘찾동이’로 안

[현장 행정] 어르신 민원 해결 힘쏟는 채현일 구청장

동대문, 일자리 찾는 청년에 취업장려금 50만원

만 19~34세 대상… 새달 18일까지 접수

“지역 인재 키우자”… 대학교와 손잡은 구로

정규수업·진로 등 20개 프로그램 운영

3번째 재활용센터… 자원순환 실천하는 노원

중고 가구·전자제품 등 싼 값에 판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