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 철길 따라 역사 배우는 구로 ‘힐링길’

스토리텔링 도보여행… 새달 9일까지

좁은 길 교통사고 막는 강동 ‘보행자우선길’

둔촌동역 이면도로 속도 제한·안전시설물 설치

동작 주민 건강 지킴이 ‘스마트 헬스존’

건강 측정 후 맞춤 운동·식이법 추천

지방직 7급 필기 영어·행정학·경제학서 당락 갈릴 듯

과목별 출제 경향·난이도 분석해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1일 전국 59개 시험장에서 지방직 7급 공무원 공개경쟁임용 필기시험이 치러졌다. 서울시를 제외한 부산시 등 16개 시도에서 총 205명(행정직 150명, 기술직 55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는 모두 2만 6046명이 응시원서를 제출해 평균 127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가 유난히 높았던 이번 시험에 대해 박문각 남부고시학원의 도움을 받아 과목별로 출제 경향 및 난이도 등을 분석했다.


지난해 9월 지방직(서울시) 7급 공무원 공개경쟁임용 필기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서울 광진구 중곡동 대원고를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11일 치러진 7급 시험은 영어가 유달리 어려워 수험생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연합뉴스



우선 이번 시험에서 영어, 행정학, 경제학은 기존의 공무원시험에 비해 문제가 까다로웠던 것으로 분석돼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가 높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어의 경우 올해 치러진 국가직 7·9급과 비슷한 난이도를 예상했던 수험생들에게는 매우 어려웠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동기 강사는 “지난해 시험뿐 아니라 최근 공무원시험 중 가장 높은 난도였기 때문에 허탈감과 아쉬움이 남는 수험생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합격권 점수도 10점가량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본기만 있으면 수월하게 풀 수 있는 난도 ‘하’에 해당하는 문제가 기존 시험에서 4~5문항 정도 출제됐지만 이번 시험에서는 1~2문항에 불과했다. 독해 지문 역시 길게 출제돼 수험생들이 시간적 압박감으로 인한 심리적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강사는 “독해의 경우 차분히 문제를 풀다 보면 정답의 힌트를 쉽게 찾을 수 있는 문제가 대부분이었지만 지문 길이에 압도당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수험생이 많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정학은 올해 치러진 공무원시험 가운데 가장 변별력이 확보된 시험으로 분석됐다. 이 때문에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는 높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용한 강사는 “80%가 기출문제와 기출문제를 변형한 문제로 출제됐고, 행정학에서 최근 이슈가 된 정부3.0, 정책학습, 탈신공공관리 등 신유형의 문제가 20% 정도로 적재적소에 배치됐다”며 “실력 있는 수험생과 이해 및 암기가 부족한 수험생을 구분할 수 있는 시험”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기출문제와 변형된 문제를 제외한 20%의 신유형 문제가 당락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어는 지난해 수준과 비슷하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법 6문항, 어휘 4문항, 독해 4문항, 문학 5문항, 한문 1문항이 출제되는 등 어휘 문제가 비교적 많았고 다른 시험에 비해 문학 비중이 높아졌다. 한문 문제가 출제돼 많은 수험생을 당황하게 만들었지만, 원리를 묻는 문법 문제와 희곡·시·소설·고전이 골고루 출제된 문학 문제는 평이한 난이도였다. 유두선 강사는 “독해 지문이 길어진 데다 단락 순서 문제와 내용 파악 문제가 출제돼 수험생들이 문제를 푸는 데 시간이 많이 소요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사는 전 범위에서 골고루 출제됐으며 난도가 높은 1~2문항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쉽게 출제됐다. 선우빈 강사는 “수험생들이 심리적으로 많은 부담을 가지고 있는 근현대사가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설명했다. 통합문제로 출제된 국경일을 물어보는 문항 때문에 수험생들이 당황했을 수는 있겠지만 쉽게 풀 수 있는 수준이었다. 광개토대왕 군대와 가야의 중심지 변화, 고려시대 몽골의 침입, 조선 시대 붕당정치 전개 과정(남인), 조선의 화폐정책, 2차 갑오개혁(홍범14조), 신채호와 박은식 등 한국사의 기본 개념 중심으로 공부한 수험생들은 비교적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헌법과 행정법은 올해 치러진 국가직 7급 및 서울시 7급 시험과 비슷한 수준의 평이한 난이도로 출제됐다.

헌법의 경우 다소 생소한 판례나 외국 및 한국의 헌정사 가운데 지엽적인 부분에 관한 내용도 일부 출제되긴 했지만 정답을 고르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건 아닌 것으로 분석됐다. 조기현 강사는 “다른 공무원시험 헌법 과목과 중복되는 지문도 상당수 있었다”며 “최신 개정법령 및 최신 판례가 정답을 고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행정법은 지엽적인 법령 문제가 1문항 출제되기는 했지만 대부분 그동안 지속적으로 언급된 핵심 중요 판례나 법령 및 이론 문제들로 구성됐다. 김정일 강사는 “평소 행정법을 충실히 공부해 온 수험생이라면 별 어려움 없이 풀 수 있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선택과목인 지방자치론과 경제학은 과목별 난도 격차가 벌어지면서 어떤 과목을 선택했느냐에 따라 수험생들의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자치론은 기존 기출문제가 90%, 기출변형문제가 10%가량 출제되면서 새로운 유형과 쟁점은 등장하지 않았다. 신용한 강사는 “최근에 제도가 변화된 기준인건비제도가 출제됐지만 이미 출제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된 만큼 수험생들은 별다른 문제없이 정답을 찾아냈을 것”이라며 “다른 선택과목보다 평이했기 때문에 자치론을 선택한 수험생들이 상대적으로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경제학은 수험생의 체감 난도가 지난해 시험에 비해 훨씬 높아졌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계산문제가 11문항(55%)이나 출제된 데다 빈출 빈도가 매우 높은 기출문제보다 상대적으로 빈도가 낮은 기출문제들이 출제됐기 때문이다. 함경백 강사는 “금리스와프, 가격상한제에서 보조금 계산문제 등은 처음 등장한 유형으로 수험생들의 시간적, 심리적 부담이 컸을 것”이라며 “보통 2문항이 출제되던 국제경제파트에서 4문항이 출제되는 등 기존에 비해 매우 어려웠던 시험”이라고 설명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4-10-16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오이 유우까지…일본 ‘스피드혼’ 문화 충격

일본의 인기 여배우 아오이 유우(34)가 지난 6월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결혼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은 좀체 상상하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를 돌아보고 답 찾는 성동 보육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특강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