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여성가족 정책 성과와 과제] <중> 학교 밖 청소년 대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꿈드림’ 200곳… 학교 밖 청소년 3만여명 꿈 찾았다

올해 대학에 입학한 A양은 어린 시절 날마다 어머니와 오빠, 자신을 때리는 아버지를 피해 도망 다녔다. 일곱 살이 되던 해, A양의 삶은 더 힘들어졌다. 아버지의 외도로 부모가 이혼한 후 새어머니가 A양 남매에게 매질을 했다. 결국 A양은 친어머니에게로 갔다. 하지만 고등학교 입학 후 어머니가 큰 사고를 당했다. 눈덩이처럼 늘어나는 병원비와 생계가 감당이 안 됐다. 어쩔 수 없이 학교를 그만뒀다. 이후 한식집, 레스토랑, 공사장 등 일해 보지 않은 곳이 없었다. 아무리 힘들게 일해도 손에 쥐는 돈은 얼마 되지 않았다. A양이 이런 상황에서도 대입을 꿈꾸게 된 것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인 ‘꿈드림’을 알게 되면서부터다.


A양처럼 이른바 ‘꿈드림’을 찾은 학교 밖 청소년이 지난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이 센터로 연계된 인원은 지난해 기준으로 3만 6468명인 것으로 누적 집계됐다. 전년도(1만 4953명)에 비해 2만 1515명이 증가한 수치다.

연계 경로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교육청(학교)이 1만 6910명(46.4%)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비행예방센터 등 지역사회 청소년 통합 지원체계를 통해 센터로 연계된 인원이 4843명(13.0%), A양처럼 본인 스스로 센터를 찾은 인원이 4733명(13.0%)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5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학교 밖 청소년 지원법)이 시행되면서 나타난 변화다. 기존에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의 한 사업이던 ‘학교 밖 청소년 지원’이 전국 200곳의 지원센터로 확대됐다. 각 센터들은 중위소득 72% 이하 가정 자녀에게는 생계비, 치료비 등 위기청소년 특별지원을 받도록 안내하고 멘토링 프로그램과 직업훈련 과정 등에 연계해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김현주 경기 군포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팀장은 “기존에는 법적 근거가 없었기 때문에 학교, 경찰서, 법원 등 공공기관의 협조를 받아 학교 밖 청소년을 발굴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센터 직원들이 공공기관 등을 찾아다니며 일일이 설명하고 부딪혀야 했지만 이제는 자발적으로 조금씩 협조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내 학교 밖 청소년 수가 37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더욱 적극적인 ‘발굴’ 노력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공기관과 가족, 친구 등을 제외하면 검정고시 시험장 정도가 사각지대에 놓인 학교 밖 청소년을 발굴하는 통로라고 센터 관계자는 전했다. 또 학업을 중단한 학생들의 개인정보 제공 동의가 없으면 학교 밖 청소년 연계는 불가능한 실정이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행정자치부 소관인 지자체 각 주민센터에도 가정방문 시 학교 밖 청소년 발굴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협조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2-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