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인천, 국립 강화문화재연구소 유치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가 국립 강화문화재연구소 유치에 나섰다.

25일 시에 따르면 행정자치부에 국립 강화문화재연구소 설립을 위한 조직 신설 승인을 요청했다. 강화에는 선사시대 및 고려시대 유물·유적이 산재해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린다.

설립에 필요한 조직은 소장 외 1과 1실 정원 22명이다. 소규모 조직으로 연구소를 출범시킨 뒤 향후 조직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일단 예전 강화도서관 건물을 리모델링해 문화재연구소로 사용하고, 이후 연구 인력과 유물 보유량을 확대한 뒤 1만∼1만 5000㎡ 규모의 연구소를 신설할 계획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가가 주도적으로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활용하는 종합연구기관이다. 천년고도 경주를 비롯해 신라문화권의 문화재를 연구하는 ‘경주문화재연구소’, 충남·전북 등 백제문화를 구현하는 ‘부여문화재연구소’, 경남·부산·울산지역 가야역사를 복원하는 ‘가야문화재연구소’ 등 5개가 있다.

하지만 고려역사를 연구하고 문화재를 발굴·복원하는 기관은 없다. 이에 따라 고난의 시기 고려왕조의 역사를 그대로 간직한 강화에 국립문화재연구소를 유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인천시 관계자는 “신라·백제 등 시대별 역사문화를 연구하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전국에 5군데나 있지만 고려문화를 연구하는 연구소는 없다”며 “고려역사뿐만 아니라 선사시대부터 고구려, 병인·신미양요에 이르기까지 시대를 넘나드는 역사를 간직한 강화에 문화재연구소 건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