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보여주기식 토종 민물고기 방류… 황소개구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또 일낸 제천 ‘한평 정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연구원 지킨 유기견 말썽 피웠다고 5년 가족의 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고추 ‘칼라병’ 발생 주의보 발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추 ‘칼라병’에 감염된 모종. 안동시 제공

고추 파종기를 앞두고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병(TSWV, 일명 칼라병)이 우려됨에 따라 농산당국이 고추 모판 설치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5일 경북 안동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난 3월 8일쯤 도산면 고추 육묘상에서 칼라병의 매개충인 총채벌레가 발견됐다.

이는 지난해 3월 21일쯤 풍산읍에서 첫 발생된 것보다 2주 가까이 빠른 것이다.

지난 겨울에 비해 올 겨울 최저 기온이 1도 정도 높아 월동 해충의 출현이 빠른 것으로 보인다고 시농업기술센터 측은 설명했다.

고추 칼라병의 매개충인 총채벌레는 토양 속에서 번데기 상태로 월동하다가 기온이 올라가면 성충이 되어 알을 낳고 번식하며, 한 세대는 20여 일로 성장이 빠르게 진행된다. 알에서 부화한 애벌레는 고춧잎 뒷면을 갉아 먹으면서 몸속에 있던 칼라병 바이러스를 식물에 옮기게 된다.

칼라병에 감염되면 생육 저하로 고사하거나 수확량이 줄고 품질도 저하된다. 심하면 고추 농사를 망치게 된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육묘장과 정식 초기에 총채벌레 전용 약제와 항바이러스제를 수시로 살포해 칼라병 발생을 철저히 예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