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명예기자가 간다] 85만 구독 8순 ‘유튜버의 힘’… 실버세대는 4차혁명의 동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윤재 서초구청 백세인생팀장

우리 사회는 인공지능(AI), 로봇기술, 생명공학 등 신기술 융합으로 이뤄지는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을 맞고 있다. 2025년이면 65세 이상 노인이 전 인구의 20%에 이르는 초고령화 사회 진입을 앞두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초고령화 사회라는 두 개의 거대한 파고를 앞두고 노인들의 삶에도 큰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

신기술이 등장하면 적극적으로 기술을 처음 수용하는 ‘얼리 어댑터’들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기술 습득이 더딘 ‘지체 수용자’(Laggard)가 나오게 마련이다. 대개 노인들이 기술 수용 과정에서 뒤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새로운 기술을 적극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에 따르면 향후 5년 내 고령층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젊은 세대와 같은 수준인 약 90% 수준이 되지만 실제 디지털 활용도는 여전히 낮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미래의 기술환경에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는 어르신들을 위해 서초구는 올 초 내곡느티나무쉼터에 전국 최초의 ‘스마트 시니어 IT(정보기술) 체험존’을 만들었다. 어르신들이 첨단 기술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가상현실(VR), AI 로봇, 1인 미디어 같은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게 꾸몄다. 입소문을 타고 2개월여 만에 1500여명의 어르신이 다녀갔다. IT 체험존은 서초IT교육센터, 노인종합복지관 등 5곳으로 확대됐다.

50세 이상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IT 전문과정도 운영된다. 코딩, 크리에이터 등 IT 트렌드에서 PC활용기술까지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다. 한 달 250여명의 어르신들이 수강한다. IT 체험존 등을 운영하면서 시니어들에 대한 시각도 달라졌다. 스마트폰과 유튜브, 그리고 가상현실의 세상 속으로 빠져들어 가는 역동적인 시니어들을 만날 수 있었다. 우리는 이들을 ‘스마트 시니어’라고 부른다. 노인이 변화를 두려워할 것이라는 생각은 기우에 불과했다. 이들을 IT 지체 수용자가 아니라 적극적으로 첨단 기술을 습득하는 주체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오늘도 내곡느티나무쉼터와 서초IT교육센터, 노인종합복지관 등에는 유튜브와 가상현실을 체험하고 웃고 즐기며 소통하는 어르신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 중 조만간 85만 구독자를 갖고 있는 유튜버 스타인 제2, 제3의 박막례 할머니가 탄생할 것이다.

최윤재 서초구청 백세인생팀장
2019-05-1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