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잡종’ 발언 익산시장 인권교육 4번 받는다

민주평화당 “상처 입은 분들께 유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문화 자녀에 대한 혐오 발언으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오는 4일 전체 공무원과 함께 ‘다문화 인권교육’을 받는다고 익산시가 1일 밝혔다. 정 시장 소속인 민주평화당도 사과 성명을 발표하며 진화에 나섰으나 사퇴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 시장은 다음달에 두 번째 인권교육을 받는 등 연말까지 나머지 4차례 교육을 모두 이수할 계획이다. 그는 이날 간부 회의에서 “이번 사건으로 다문화에 대한 관심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모든 부서가 다문화와 관련해 추진할 수 있는 시책이 있는지 검토하라”고도 지시했다. 앞서 정 시장은 지난 5월 11일 익산 원광대에서 열린 다문화가족 운동회에서 “생물학적으로 ‘잡종 강세’라는 말도 있다” 등 다문화 혐오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이후 두 차례 사과했고 1주년 기자회견도 취소했으나 비판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편 이날 민주평화당은 자당 소속 정 시장의 “잡종 강세” 발언 물의에 대해 당 차원의 유감 성명을 발표했다. 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우리 당 소속 정 시장이 지난 5월 다문화 가족 행사에서 인격 모독성 발언이 있었다는 점에 대해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서울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07-0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