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정하영 김포시장 “김포시 공무원 1년간 업무평가 점수는 60점”

취임1주년 언론브리핑서 평가… 부서팀장 변화의식 정체돼 소통시간 마련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하영 김포시장이 1년전 시장취임 선서를 하고 있는 모습. 김포시 제공

“취임 후 1년간 김포시 공무원들의 업무성적을 매긴다면 60점을 주겠습니다.”

정하영 경기 김포시장은 2일 가진 취임1주년 언론브리핑에서 시정설명이 끝난 뒤 이어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정 시장은 “김포는 도시화가 급팽창하고 인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전국에서 인구증가율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행정서비스 요구는 더욱 커지고 김포에 이사온 주민들의 이전 거주지는 서울과 인천·고양 등으로, 완성된 도시에서 행정서비스를 받고 와서 김포시의 행정서비스에 불만이 상당히 많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김포시 공무원들은 자기가 맡은 업무에 대해 연구하고 토론하고 개선하려는 노력이 없다”며, “공무원 조직이 열려 있지 않고 닫혀 있는 문화가 팽배해 있으며, 상하관계나 부서관계가 창의적이고 독창적이지 못한 조직”이라고 질타했다.

현재 민선7기 들어 행정 변화를 꾀하고 있는데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이냐는 질의에 “아직도 어느 부서는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다른 어느 부서에서는 펑펑 놀고 있다는 말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행정변화를 이끄는 데 있어 가장 큰 문제는 팀장들이다. 200여명 팀장들이 있는데 이들이 시장의 시책에 잘 움직이지 않는다”며, “시장의 시정철학을 가장 잘 이행하고 빠르게 뛸 수 있는 팀장들의 의식이 정체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를 개선하기 위해 팀장들과의 소통시간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시장의 지적에 대해 한 부서팀장은 “부서간 협업이나 칸막이를 없애라고 얘기했는데 사실 여의치 않은게 사실이다. 공직자들이 한꺼번에 변하기는 쉽지 않겠지만 부서간 협업을 해야 하는 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다른 한 팀장은 “팀장들이 시에서 허리역할을 하는 위치다. 시장의 시정철학을 따라야 하는 게 맞는데, 일하다 보면 어떤 업무를 놓고 네일이냐, 내일이냐 문제로 부딪히는 경우가 있다”며, “앞으로는 수동적이 아니라 내 업무와도 관련 있다고 생각하고 좀더 능동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되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포문화재단 문화예술본부장 임명과 관련, 김포출신이 아닌 보훈인사·낙하산 인사라는 지적에 대해 “김포에서 태어나서 김포에서 학교 다니고 그런 사람은 김포인구의 10%도 안 된다”면서 지난해 시장 선거운동 중 우리 당 사람들에게 김포출신이라든지, 내가 김포 학교 나왔다는 말을 절대 하지 말라고 했다. 되레 김포출신임이 김포발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악의 하나’ 일 수 있다고 얘기한 적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화예술본부장은 처음 김포 문화재단에 취직하려는 생각을 안했던 사람이다. 채용공고가 나면서 선거과정에서 김포와 연관을 갖다보니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블라인드 채용과정을 거쳐 두 사람이 최종 경선을 벌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공모에서 정관 개정을 하지 않았으면 공무원 출신 공직자가 또 그 자리에 갔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