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안양시, 국내 유일 ‘석수동 마애종’ 심포지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시가 개최하는 ‘석수동 마애종 가치와 보존, 활용’ 심포지엄 포스터. 안양시 제공

종각에 달아놓은 종을 스님이 치는 모습이 새겨진 국내 유일의 마애종에 대한 학술심포지엄이 열린다. 경기도 안양시는 ‘석수동 마애종의 가치와 보존, 활용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는 23일 안양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 주관으로 4개 주제로 나눠 진행한다. 제1주제는 ‘석수동 마애종의 문화재적 가치와 의미’에 대해 최응천 동국대 미술사학과 교수가 주제발표에서 나선다. 다음 2주제 ‘마애종의 보존과 주변정비 제언’을 서효원 국립문화재연구소 황룡사복원정비사업단 선임연구원이 한다. 이어 3주제 ‘석수동 마애종의 관광자원화 방안’에 대해 류호철 안양대학교 교수가, 4주제 ‘석수동 마애종 활용과 디지털 기술의 적용’에 대해 최희수 상명대 역사콘텐츠학과 교수가 각각 발표에 나선다,

경기도의 유형문화재 제92호로 지정된 석수동 마애종은 바위면 전체를 종각으로 삼아 종을 치는 스님을 동자승으로 표현한 매우 독특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조각기법으로 보아 신라 말이나 고려 초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바위에 새겨진 종은 국내에 하나뿐이며, 조각기법이 섬세하고 사실적이어서 범종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다. 올해 관광객 100만명 유치를 목표로 내세운 안양시는 국내 유일한 석수동 마애종을 국보 및 보물 승격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