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안양시, 국내 유일 ‘석수동 마애종’ 심포지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시가 개최하는 ‘석수동 마애종 가치와 보존, 활용’ 심포지엄 포스터. 안양시 제공

종각에 달아놓은 종을 스님이 치는 모습이 새겨진 국내 유일의 마애종에 대한 학술심포지엄이 열린다. 경기도 안양시는 ‘석수동 마애종의 가치와 보존, 활용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는 23일 안양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 주관으로 4개 주제로 나눠 진행한다. 제1주제는 ‘석수동 마애종의 문화재적 가치와 의미’에 대해 최응천 동국대 미술사학과 교수가 주제발표에서 나선다. 다음 2주제 ‘마애종의 보존과 주변정비 제언’을 서효원 국립문화재연구소 황룡사복원정비사업단 선임연구원이 한다. 이어 3주제 ‘석수동 마애종의 관광자원화 방안’에 대해 류호철 안양대학교 교수가, 4주제 ‘석수동 마애종 활용과 디지털 기술의 적용’에 대해 최희수 상명대 역사콘텐츠학과 교수가 각각 발표에 나선다,

경기도의 유형문화재 제92호로 지정된 석수동 마애종은 바위면 전체를 종각으로 삼아 종을 치는 스님을 동자승으로 표현한 매우 독특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조각기법으로 보아 신라 말이나 고려 초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바위에 새겨진 종은 국내에 하나뿐이며, 조각기법이 섬세하고 사실적이어서 범종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다. 올해 관광객 100만명 유치를 목표로 내세운 안양시는 국내 유일한 석수동 마애종을 국보 및 보물 승격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