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경북신용보증재단 포항 지진 피해 극복 3000억원 규모 자금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신용보증재단은 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포항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에게 3000억원 규모 자금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경북신보는 지역신용보증재단 최초로 정부 예산을 확보해 포항 경기회복을 위해 ‘포항시 경영애로기업 지원 특례보증’을 한다.

포항지역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에게 최대 3억원까지 보증 지원하고 보증료와 이자를 감면한다.

경영위기를 겪는 지역 기업체에 원금 만기가 다가오는 경우 전액 기한 연장이나 대환 처리해 원금상환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일본 수출규제와 내수 경기침체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경북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보증지원을 확대해 올해 지원규모를 5500억원에서 7500억원으로 늘린다.

경북신보는 담보력이 약하지만 성장 잠재력이 높고 신용상태가 좋은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채무보증을 맡은 공적 보증기관으로 2000년 7월 설립했다.

박진우 경북신보 이사장은 “지진 발생 여파를 직접적으로 받는 포항 중소기업인,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신용보증재단은 DGB대구은행과 손잡고 경북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에 나서고 있다.

대구은행은 최근 경북신보에 30억원을 특별출연했으며, 이외에도 40억원을 추가 출연해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에게 보증대출을 지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