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군포시, 멸종위기 맹꽁이 개체 수 보존·증식 나선다.

초막골생태공원 내 맹꽁이 서식지 환경 정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포시는 초막골생태공원에 서식하는 맹꽁이 개체 수 보존을 위해 주변 환경 개선에 나선다. 사진은 이곳에 서하는 맹꽁이 모습. 군포시 제공

경기도 군포시가 지역 내 생태체험 명소인 초막골생태공원에 서식하는 맹꽁이의 개체 수 보존, 증식에 나선다. 이를 위해 시는 맹꽁이습지원’과 맹꽁이의 자연 산란 가능성이 있는 인근 물새연못, 다랭이논을 번식과 활동에 적합하도록 정비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시는 맹꽁이가 서식하는 서식지 물순환을 위해 습지원 주변 풀을 베고 물길 깊이, 수중 온도를 조절할 계획이다. 상류 지역 오염원을 제거, 방지해 초막공생태공원의 생태환경을 지속 가능하게 바꿀 방침이다. 맹꽁이는 국내 일부 지역과 중국 북동부 지방에만 분포한다. 양서류 중 금개구리와 함께 유일하게 법으로 보호받는 멸종위기종 생물이다.

시는 초막골생태공원에서 맹꽁이 서식지 탐방 등을 포함한 ‘초막골 가을 생태특별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생태공원의 맹꽁이습지원, 야간 동·식물, 초록마당 내 덩굴식물 등을 자세히 관찰하며 이론 및 현장실습을 병행한다.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총 6회에 걸쳐 진행하며 26일까지 참가자를 접수한다.

정등조 생태공원녹지과장은 “초막골생태공원 깃대종이자 대표 상징물인 맹꽁이의 개체 수 보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생태공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자연환경 및 생태 분야의 지속가능 발전·관리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개발·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