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주정차 ‘딱지’ 8만원→12만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천사섬 신안·대숲 담양… 브랜드 경영 ‘후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민안전보험, 백신 후유증 진단비도 보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3개월 만에 51만명… 목포 해상케이블카 ‘대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 820m 건너는 국내 최장 케이블카

유달산·영산강·목포 옛 시가지 한눈에
호평 이어져 비수기도 1일 3000명 거뜬

국내에서 가장 긴 ‘목포 해상케이블카’가 개통 3개월 만인 지난 7일 탑승객 50만명을 돌파해 서남해안 관광 거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경상도와 강원도 등 전국에서 찾아오면서 숙박과 횟집은 2달 전부터 예약이 끝날 만큼 대박을 터트리고 있다. 8일까지 51만명이 보고 갔다.

9일 오전 9시 50분 목포 해상케이블카의 탑승장소 세 곳 중 한 곳인 북항 스테이션은 이미 150명이 탔다는 표시가 떠 있었다. 바다 820m를 건너는 등 국내 최장인 3.23㎞를 자랑하는 목포 해상케이블카를 이용하려는 관광객들의 모습은 꾸준히 이어졌다.

12월부터 2월까지 찬 바람이 불어 비수기에 접어들었지만 확 트인 다도해의 풍광을 보려는 사람들의 발길로 북적댔다. 평일은 3000~4000명, 주말은 6000~7000명이 찾고 있다. 이마저도 성수기에 비해 절반에 불과한 수치다. 하루 1만 1000여명이 몰려와 한창 때는 1시간 30여분 대기하기도 한다.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 15대와 일반 캐빈 40대가 25초 간격으로 운행한다. 북항 스테이션을 출발해 유달산 정상인 일등바위 옆을 지나 유달산 스테이션에서 정차한 후 바다 건너 고하도 스테이션까지 왕복 40분 걸린다. 유달산 정상 인근의 기암괴석과 목포대교·신안 천사대교, 목포 옛 시가지와 영산강 하구 등이 360도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장관을 이룬다.

친구와 함께 온 유현종(27·양주시) 씨는 “황금빛 낙조가 바다로 빨려 들어가는 일몰과 어울려 야경이 훨씬 황홀하다는 말을 들었는데 낮에 봐도 아주 가슴이 탁 트이고 멋지다”고 했다. 목포해양대 졸업 후 4년 만에 왔다는 김승진(28·파주시)씨는 “수도권에서 오려면 KTX밖에 없는데 교통 편의 등 접근성만 더 좋아지면 국내 최장 길이라는 장점으로 우리나라 랜드마크가 되는 데 손색없겠다”고 엄지를 척 세웠다.

서울에서 왔다는 김정숙(61) 씨 부부는 “바다와 산 위를 넘어가는 케이블이 올라갔다가 내려오고 다시 오르락내리락하니까 짜릿하면서 훨씬 스릴감이 있다”고 말했다.

정진표 목포해상케이블카 차장은 “최신식 센서가 장착돼 조금만 문제가 생겨도 바로 멈추도록 안전성을 강화했다”며 “대기 불편을 없애는 시스템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목포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12-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파트 줄여 25만㎡ 공원… 노원의 주거 환경 혁신

[현장 행정] 태릉골프장 개발 협상 오승록 구청장

‘청년 응원’ 서초, 구직활동 돕게 취업장려금 지급

만 19~34세… 졸업 후 2년 내 미취업자 1인 1회 50만원 서초사랑상품권 지원

“주거비 부담 적은 ‘충남형 더 행복 주택’… 출산율 높일

‘복지 전문가’ 양승조 충남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