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코로나19’ 조기 종식과 대책 마련 지원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91회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 개회를 맞아 운영위원회(위원장 서윤기)는 21일 제1차 회의를 열고 ‘긴급현안질문 실시 및 의사일정 협의의 건’,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 등 총 5개의 안건을 처리했다.

운영위원회는 “그동안 서울시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와 대응으로 잘 극복돼 가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더불어 이와 같은 시기일수록 ‘차별과 비하’, ‘혐오’를 넘어 ‘협력과 배려’, ‘공동체 의식’을 발휘해 1000만 시민의 단결된 힘으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운영위원회는 이번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절실한 시기인 만큼, 불필요한 책임전가 논쟁과 일체의 정쟁은 삼가고 의회 차원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기 추경 등을 통한 서민경제 활성화 방안 검토, 마스크·손소독제 등의 구매가 어려운 취약계층에 대한 적극적인 배려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서윤기 위원장(관악2, 더불어민주당)은 “한 분의 의원님이라도 바이러스에 감염돼 의회 전체가 폐쇄된다면 의사일정 진행은 물론이고 서울시 주요정책의 결정과 견제·감시 기능이 마비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의원 개개인의 위생과 건강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노식래 부위원장(용산2, 더불어민주당)은 의회 건물 전체를 철저히 소독·방역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조치해 줄 것을 의회사무처에 주문했다.

한편, 서울시의회는 제291회 임시회를 맞아 당초 3일간으로 예정됐던 시정질문 연기 등 일부 의사일정을 변경해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대책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결정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