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한·미 특허청장 핫라인 개설…코로나19 공동 대응

중국, 유럽 등 주요국 특허청과 협력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주 특허청장은 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 특허상표청장과 화상회의를 갖고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논의했다.

박원주(사진 오른쪽) 특허청장은 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 특허상표청장과 화상 청장회의를 가졌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출원인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첫 마련됐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 개청 후 처음 이뤄진 국제 화상회의는 코로나19로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국이 대응 및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국내·외 출원인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정기간 연장 등의 구체조치를 공유한 뒤 양국 특허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하는 데 합의했다.

박 청장은 재택근무 및 시차 출퇴근제 확대 등을 통한 업무 공백 최소화 노력를 소개하면서 국적에 상관없이 모든 출원인에 대해 의견서 제출기한 등의 지정기간을 4월 30일로 일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기간을 경과한 출원에 대해 병원 입원 기록 등 별도 증명서 제출없이도 해당 출원을 구제하도록 한시적 구제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이안쿠 청장도 코로나19 사태를 ‘비상상황’으로 인식해 전 직원 재택근무 시행 및 지정기간 경과로 지위를 상실한 출원을 회복하기 위한 청원수수료 면제, 지정기간 연장의 출원인 지원 계획을 밝혔다.

이날 양국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핫라인’을 구축해 동향을 신속히 공유하고 선제적 대응 필요사항을 협의하기로 했다.

한편 특허청은 미국을 시작으로 중국·유럽 등 주요국 특허청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비상상황에서 해외에 출원하는 우리 국민 및 기업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공동 대응해 나설 계획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