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지사 “산업현장 인력난 심화...지역 맞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콘진, 투자사 4곳과 ‘경기 밸류업 인베스트 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젊은 공무원 챙기기 봇물… “사기 올라” “급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순신 장군 애민 정신 본받아야”…현충사 우물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년몰 저비용 창업 강점… 활성화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업률 67%… 소비자 만족도 높아
경기연구원 “전통시장 활력공간”

전통시장 청년몰의 영업률과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대체로 높아 저비용 창업 플랫폼으로 강점을 살려 활성화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이 20일 발간한 ‘전통시장 청년몰, 실패의 경험과 발전모델 탐색’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전국 36개 청년몰의 613개 점포 영업률은 67.2%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창업 지원 목적으로 2016년부터 시작한 청년몰 조성 사업은 폐장 속출과 낮은 매출액, 높은 공실률 등의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실패한 정책이라는 지적이 잇따랐지만 100%였던 전통시장 내 유휴공간이 영업률 70%의 활력 공간으로 변신했는데 이를 정책 실패로 판정하는 것은 성급하다”라고 평가했다.

또 지난해 8월 전국 소비자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4.1%가 청년몰을 들어본 적이 있었으며, 이용 만족도는 만족 응답자(51.2%)가 불만족 응답자(7.2%)보다 약 7배 많았다.

청년몰의 매력으로는 업종·품목의 다양성과 차별성을 꼽았고, 청년몰 입점 상인들은 창업 초기 비용이 적은 점을 가장 큰 강점으로 들었다.

연구원은 이런 분석을 토대로 ▲ 전통시장 활성화보다 청년창업 성공을 핵심 목표로 설정 ▲ 사업 목적에 따라 ‘인큐베이터형’·‘시험대형’·‘명소 레이스형’ 3개 유형 사업모델 차별화 ▲청년상인 성장단계별 플랫폼 구상 ▲상인조직 주도형 모델 도입 등을 정책 방안으로 제시했다.

안승순 기자
2024-02-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