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보도해명자료(WFP를 통한 식량지원 관련 중앙일보 보도에 대한 통일부 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FP를 통한 식량지원 관련 중앙일보 보도에 대한 통일부 입장

o 중앙일보(9.17.자 2면 백민정 기자)는 ①정부가 북한의 국내산 쌀 수령의사가 불분명한데도 지원절차를 진행하였으며 ②쌀 포대 130만장을 제작(8억원 집행)하고, 쌀 전달 이전에 WFP에 사업비(1,177만달러)를 지급한 것은 예산 집행이 너무 성급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o 정부는 북한이 국제사회에 식량지원을 요청한 상황에서 WFP가 북한과의 협의를 통해 우리측 지원에 대한 수용의사를 확인한 이후에 대북식량지원을 결정한 것으로, 북한의 의사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지원을 추진한 것이 아닙니다.
o 정부는 지원 결정 이후 우리가 지원하는 식량이 춘궁기 내에 북한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준비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왔습니다.
- WFP 사업관리비용 송금, 쌀 포대 제작 등은 수송 선박 확보, 쌀 도정 등 제반준비를 진행하기 위해 반드시 사전에 이루어져야 하는 절차로, 성급하게 추진된 것이 아닙니다.
o 그러나 북한이 실무선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쌀 지원 거부 의사를 밝힘에 따라 쌀 구매, 선박확보 등 예산이 수반되는 준비 절차를 잠정 중단하였으며, 관련 상황을 공개적으로 여러차례 설명해 왔습니다.
o 앞으로 정부는 WFP를 통해 북한 공식입장을 확인하고, WFP 및 관련기관들과 협의하여 예산이 집행된 사안에 대해 적절한 처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끝.
2019-09-20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