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플라이강원’ 매각·버티기 갈림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증질환 대형병원 진료 땐 의료비 더 부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요양급여 부정수급 5년간 2.6조… 징수는 1159억 그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보도해명자료(WFP를 통한 식량지원 관련 중앙일보 보도에 대한 통일부 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FP를 통한 식량지원 관련 중앙일보 보도에 대한 통일부 입장

o 중앙일보(9.17.자 2면 백민정 기자)는 ①정부가 북한의 국내산 쌀 수령의사가 불분명한데도 지원절차를 진행하였으며 ②쌀 포대 130만장을 제작(8억원 집행)하고, 쌀 전달 이전에 WFP에 사업비(1,177만달러)를 지급한 것은 예산 집행이 너무 성급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o 정부는 북한이 국제사회에 식량지원을 요청한 상황에서 WFP가 북한과의 협의를 통해 우리측 지원에 대한 수용의사를 확인한 이후에 대북식량지원을 결정한 것으로, 북한의 의사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지원을 추진한 것이 아닙니다.
o 정부는 지원 결정 이후 우리가 지원하는 식량이 춘궁기 내에 북한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준비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왔습니다.
- WFP 사업관리비용 송금, 쌀 포대 제작 등은 수송 선박 확보, 쌀 도정 등 제반준비를 진행하기 위해 반드시 사전에 이루어져야 하는 절차로, 성급하게 추진된 것이 아닙니다.
o 그러나 북한이 실무선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쌀 지원 거부 의사를 밝힘에 따라 쌀 구매, 선박확보 등 예산이 수반되는 준비 절차를 잠정 중단하였으며, 관련 상황을 공개적으로 여러차례 설명해 왔습니다.
o 앞으로 정부는 WFP를 통해 북한 공식입장을 확인하고, WFP 및 관련기관들과 협의하여 예산이 집행된 사안에 대해 적절한 처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끝.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서울 자치구 첫 6년 연속 일자리 대상

도선동 봉제·성수동 수제화 등 맞춤 사업 기업하기 좋은 도시 위해 용적률 완화도

강남구·의회, 지역경제 살리기 ‘한마음’… 2차 추경 715억

협치 성과로 당초 492억서 223억 늘려 소상공인 임차료·지역상품권 등 투입

주거 위기 없게… 서대문 ‘징검다리주택’ 5곳 확대

임대료 없이 1년 거주·맞춤형 복지 제공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