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상도유치원 막는다”…14만곳 안전 점검

학교·철도 등 국민 생활 밀접 시설 대상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쓰레기 투기 안 돼”… CCTV는 청결 보안관

서울 마포구, 골목길 상습 쓰레기 투기 퇴치

수산과학원 ‘참김’ 복원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라져가는 토종 ‘참김’이 복원된다.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바이오연구센터는 양식김에 밀려 자연생태계에서 사라져가는 토종 ‘참김’ 복원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참김은 일본과 우리나라에서 자생했지만 인공채묘가 가능하지면서 환경적응이 뛰어난 방사무늬김에 밀려 양식장에서 사라지기 시작했다.

참김은 환경적 요인 때문에 자원이 감소하면서 자연 암반에서도 보기 어려워졌다. 현재는 경남 통영·하동, 전남 진도 등에서만 생육이 확인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연구센터는 토종 참김을 복원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참김 유전자원을 채집해 8계통주를 보존하고 있다. 또 교잡육종으로 높은 수온과 병에 강한 품종 개발연구를 벌이고 있다.

울산 박정훈기자 jhp@seoul.co.kr
2010-04-2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구 ‘힙한 레미제라블’ 온다

청소년 뮤지컬 응원 유성훈 구청장

강서 의료관광, 복지부 공모사업

2012년부터 6차례… 국비 1억 확보

용산 ‘외국인 친화도시 프로젝트’

외교관 특강 등 각국 대사관과 협조

“관광으로 순천의 품격 높일 것”

허석 순천시장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