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경주 최부잣집 엿보세요

17~18일 남산 한옥마을서 소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17∼18일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리는 ‘종가 이야기’ 행사에서 경주 최씨 사성공파 최의기 선생 종손이 ‘경주 최부잣집’의 전통을 소개한다고 16일 밝혔다. 행사에는 ‘명문 종가이야기’의 저자 이연자씨도 함께한다.

행사 프로그램에는 종가 사진과 종부의 요리법이 포함돼 있고, 종손 최염(77)씨와 종부 강희숙(72)씨가 일반인과 대화의 시간도 가진다.

‘경주 최부잣집’은 최치원의 17세손으로 병자호란 당시 영웅인 최진립 장군이 기틀을 세웠다. 최국선(1631∼1682) 대에 만석꾼의 반열에 올랐고, 그의 둘째 아들 최의기(1653∼1722)가 부와 가문의 전통을 확립했다. 특히 최국선의 10세 손인 최준은 전 재산을 독립운동과 교육 사업에 투자해 오늘날 영남대학의 전신을 일구기도 했다.

‘최부잣집’이 지금도 세인의 존경을 받는 데는 나눔과 절제의 철학이 자리하고 있다. 만석 이상 재산을 모으면 사회에 환원하고, 흉년기에 남의 논밭을 사들이지 말며, 사방 100리 안에 굶어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는 내용의 최부잣집 가훈은 지금도 많은 깨우침을 준다. ‘최부잣집’이 한국판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한 전형으로 꼽히는 것도 이런 종가의 가르침을 몸소 실천했기 때문이다.

김지훈기자 kjh@seoul.co.kr
2010-07-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내 아이들 핵 지닌 채 평생…” 속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4월 초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차 방북했을 당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