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뚝…양파가 웁니다

과잉생산의 역설…지자체 양파값 지키기 분투

장애인·경단녀 취업 지원…대기업이 나섰다

삼성 등 17개 기업 사회공헌책임자 모여

김해 ‘대통령 마을’… 年 100만명 찾는다

방문객 가장 많은 봉하마을의 매력

“고속철 진영역 정차를”…주민 ‘노무현역’ 병기 요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김해시 진영읍 주민들은 26일 “경전선 삼랑진~마산역 구간 복선화로 개통될 고속철도를 진영역에 정차하고 역 이름도 ‘노무현역’을 함께 써달라.”고 촉구했다.

진영역 이전 대책위원회와 이 지역 이장단, 주민 등 100여명은 진영읍사무소에서 ‘진영역 이전에 따른 시민불편 최소화 및 고속열차 정차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역사이전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 시키는 첫째 요건은 진영역에 고속열차를 정차하는 것이며 신설역 명칭도 ‘진영역(노무현역)’으로 결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해 강원식기자 kws@seoul.co.kr
2010-10-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관계 어떠냐”…남근카페 데려간 공무원

서울시 여성공무원들이 직장 내 성희롱으로 고통을 받고 있지만 가해자를 직접 형사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없어 강력한 처벌이 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구민이 꼽은 최우선 과제는

주민공론장서 ‘턱없는 마을’ 채택

세대가 공존…은평 ‘일자리 카페’

음암1동 둥지 튼 더스토리카페

동작구형 착한가게 주름 편다

소상공인 살리기 이창우 구청장

“평화의 소녀상 지켜줘 고마워요”

성북 초·중·고 1500여명 응원 편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