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섬진강댐 관리 3개 공기업 ‘기관 이기주의’가 물

각각 농업용수·생활용수·발전용수 관리 저수량 등 결정 때 이견… 홍수조절 실패 전문가 “댐 만들고도 역할 못해 화 키워”

울릉공항, 10월 첫 삽 뜬다

경북道 “환경영향평가 마무리 단계” 2025년 완공 목표… 관광 활성화 기대

유치원 3법에도 유치원 ‘막가파식 운영’… 처벌 약해 ‘

교비 횡령 통보 82곳 중 원상회복 전무 원생 감축·운영비 중단도 아랑곳 안 해 “재정 조치만으론 한계… 형사처벌 해야”

이용 급감 울산공항 KTX에 ‘반격’ 준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김포노선 추가… 주차료 인하·시설개선

울산공항이 KTX 2단계 개통으로 급감한 승객을 되찾기 위해 제주노선 신설과 김포노선 운항시간 조정을 검토하는 등 회생 방안 찾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대비 이용객 33.9% 감소

29일 국토해양부와 울산공항에 따르면 지난 1일 KTX 2단계 개통 이후 김포~울산 항공 이용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울산공항의 이용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3.9%(2만 278명) 감소했다.

이에 따라 울산공항과 항공사는 내년 상반기 울산발 제주노선 신설(아시아나항공)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나섰다. 현재 울산발 제주행 항공노선은 대한항공에서 운항하는 금요일과 일요일 편도 2편만 운행, 울산지역 이용객들이 김해공항을 찾는 불편을 겪고 있다.

울산공항과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까지 승객 변동 추이를 지켜본 뒤 내년 상반기 제주노선 신설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울산~제주노선이 신설되면 KTX 2단계 개통으로 감소한 공항 이용률을 어느 정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공항은 또 울산~김포 노선의 운항 스케줄도 항공사와 협의해 조만간 일부 조정할 예정이다. 김포 노선 조정은 KTX에 빼앗긴 승객을 되찾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울산공항은 지난달 5일부터 주차장 이용료를 기존 하루 1만원에서 5000원으로 낮췄고, 연말까지 공항 내 스낵코너도 대대적으로 개편해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소형 항공사 유치 등 자구책 부심

울산공항 관계자는 “KTX 개통 이후 이용률이 낮아진 만큼 지자체의 지원만 기다리지 않고 다양한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병기 울산시 교통건설국장도 “공항행 급행버스 도입 등은 시민과 관련 단체의 공감대 형성이 필요한 만큼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공항 활성화를 위해 소형항공사 유치와 에어택시 도입 등 다양한 방안을 협의·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기자 jhp@seoul.co.kr
2010-11-3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속도 내는 불광천 문화벨트… ‘은평 컬처노믹스’ 새길 연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김미경 은평구청장

동작, 미혼부·모에 서울 첫 아동양육비 3종 지원

소득 60% 이하, 한부모·미혼모시설 입소자 “경제적 부담 덜고 사회적 편견 불식 기대”

종로 ‘마을교사’ 17일까지 모집

미래사회 주역 청소년 꿈 응원

관악 청소년 정책… 청소년 손으로 만들어요

청소년 자치의회 ‘모두’ 참가자 모집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